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尹, 이재용∙최태원∙베닝크 만났다…'반도체 기업인' 차담회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함께 한-네델란드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반도체 기업인 차담회’를 가지고 반도체 산업과 관련한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후 3시30분부터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한 차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 우리나라 주요 반도체 기업인들과 함께 피터 베닝크 ASML 회장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차담회에서 “경기도 화성에 조성될 예정인 ASML의 화성 ‘New Campus’가 우리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한국과 네덜란드 양국의 경제안보 증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했다.

ASML은 반도체 노광장비 분야의 글로벌 1위 기업으로서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독점적으로 생산·공급하여 반도체 공급망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기업이다. 국내 반도체 업계 입장에서는 초미세 공정을 구현하기 위해 ASML의 원활한 노광장비 공급이 필수다.

윤 대통령은 특히 “ASML이 부품 재제조 센터와 트레이닝 센터 설립에 이어 한국에 반도체 장비 생산공장 또는 R&D센터를 설립하게 된다면 한국과 네덜란드 양국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재편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ASML의 추가적인 한국 투자를 요청했다.

베닝크 회장은 이에 “한국에 자사의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가 들어서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그간 한국 정부의 지원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이어 ASML의 한국 고객사인 반도체 기업과의 협력 강화 의지를 표하며 “추가적인 투자 기회를 신중히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업계와의 지속적인 현장 소통과 함께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한국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취임 초부터 반도체 산업을 국가 첨단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많은 관심을 기울여 온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 이후 처음으로 양국 기업인을 모두 초청하는 차담회를 가지게 됐다. 지난 10월에는 반도체 장비 글로벌 1위 기업인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의 게리 디커슨 CEO를 접견한 바 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