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빈 살만, 일본 방문 돌연 취소…기시다 총리 회담도 무산

지난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한국 방문을 마친 뒤 태국을 찾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일본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과 일본 TBS 방송이 18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왕세자의 방일 취소로 인해 예정돼 있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회담이 취소됐다. 물론 그가 이끄는 사절단도 일본을 방문하지 않기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21일로 예정됐던 일본-사우디 비즈니스 포럼도 취소됐다고 TBS는 전했다.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는 로이터통신에 "내주 월요일(21일) 도쿄에서 열릴 예정이던 일본과 사우디 정부 및 재계 지도자들의 비즈니스 포럼이 사우디 대표단의 여행 취소로 인해 무산됐다"고 밝혔다. 20일에 예정돼 있던 사우디-일본 리셉션 행사도 취소됐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일본 경제산업성과 비즈니스 포럼을 공동 개최하는 JETRO 관계자는 "사우디 사절단이 방일하지 않게 됐기 때문에 사우디 정부로부터 행사를 중단하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기구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해당 행사에서는 사우디 정부 관리들과 일본 경산성 및 기업 관계자 강연 외에 양국의 협력각서 체결식도 예정돼 있었다.

다만 빈 살만 왕세자가 왜 방일 계획을 취소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마츠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언론에 "빈 살만 왕세자의 방일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지난 17일 NHK방송은 사우디 실권자인 빈 살만 왕세자가 19일 방일해 21일까지 체류하는 방향으로 일정이 조율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와의 회담 날짜는 방일 이튿날인 20일로 조율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