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6세 딸과 G20 동행한 伊총리, 논란되자 "상관할 바 아니다"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사상 첫 여성 총리인 조르자 멜로니(45)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6살 딸을 데려간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반박에 나섰다.

멜로니 총리는 16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귀국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틀간 쉼 없이 일하고 돌아오는 길에 놀라운 논쟁을 접했다”며 “내 딸을 어떻게 양육할지는 당신들이 상관할 바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멜로니 총리는 15∼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맞아 나흘간의 공식 외교 일정에 6살 딸 지네브라, 아이 돌보미와 동행했다. 이를두고 이탈리아 현지에선 격론이 벌어졌다.

이탈리아 일간 ‘라스탐파’는 “여자들이 자녀를 일터에 데려가지 않는 이유를 멜로니 총리는 아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 역시 “엄청난 정신적, 육체적, 감정적 에너지를 소모해야 하는 나흘간의 일정에서 과연 딸과 소중한 시간을 보낼 여유가 있을까”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라 레푸블리카’는 “이탈리아는 자국의 지도자가 48시간 동안 자신의 직무에 절대적으로 헌신하고 집중하길 원한다”고도 했다.

멜로니 총리의 선택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대체적으론 멜로니 총리가 국가수반으로서 공(公)과 사(私)를 더욱 엄격하게 구분했어야 한다는 비판이 우세했다.

하지만 멜로니 총리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는 “어떤 엄마가 될지 결정할 권리는 내게 있다. 지네브라에게서 엄마를 빼앗지 않고 이 나라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권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멜로니 총리는 총선을 한 달여 앞둔 8월 30일 연설에서도 “내가 총리가 된다면 나는 내 딸과 관련한 어떤 것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멜로니 총리는 동거인이자 언론인인 안드레아 잠브루노 씨와 사이에 6살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그는 ‘크리스천 엄마’를 자처하면서 전통적인 가족 가치를 옹호해왔다.

멜로니 총리는 이번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국가수반 중 유일한 여성이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