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들 끼니라 예민했다"…29층 배달 갑질 논란 손님의 해명

사진 JTBC 캡처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나 아파트 29층까지 걸어 올라간 배달기사에게 “배송 시간이 지연됐으니 회수해 가라”며 환불을 요청한 고객이 논란이 거세지자 해명에 나섰다.

지난 17일 배달사건 당사자라고 밝힌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이유를 막론하고 배달기사께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당시 엘레베이터가 고장 난 상태인 줄 몰랐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4일 JTBC ‘사건반장’ 보도에 따르면 찜닭을 주문한 A씨가 배달원에게 엘리베이터가 고장 난 아파트 29층까지 걸어서 올라오라고 했다. 배달원이 배달을 마치고 14층까지 내려갔을 때 A씨는 ‘배송시간 지연’을 이유로 주문 취소를 요구했고 결국 배달원이 다시 올라가 음식을 회수했다고 한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씨가 배달 앱을 통해 해당 찜닭 가게에 별점 1점을 남긴 사진까지 공유됐다.

그러나 A씨의 주장은 달랐다. 그는 “요청사항에 벨을 누르지 말고 문 앞에 놓아달라고 기재한 상태로 밀린 집안일을 하는 중에 전화가 올 거라는 생각을 전혀 못 하고 있었다”며 “둘째(아이)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부재중 전화가 왔는지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큰 아이가 하원해서 온 뒤 엘리베이터가 고장 났다며 툴툴거렸다. 그때 고장인 걸 인지했다”며 엘레베이터가 고장 난 상태인 줄 몰랐다고 주장했다.

A씨는 주문한 찜닭 가게에 다시 전화를 걸었고 “(A씨와) 전화가 안 돼 음식이 가게로 다시 돌아온 상태”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이에 “(음식이) 다 식고 불은 상태일 텐데 아이들 먹일 음식이니 취소해달라”고 요청했으나 가게 측이 거절했다는 게 A씨의 입장이다.

A씨는 “(가게 측이) 배달 기사가 옆 동에 배달을 간 상태다. 거기만 갔다가 29층까지 올려다 줄 건데, 받든지 안 받든지 취소 처리는 못 해준다며 언성을 높이고 전화를 끊었다”라고도 주장했다. 또 배달원에게 “우리 아들도 올라왔으니 올라오라”고 지시하듯 직접 말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리뷰에 대해서는 “사장님과 마지막 통화에서 그분이 언성을 높이시고 욕하고 막말을 해서 감정이 너무 상한 상태라서 태어나서 처음으로 그런 리뷰를 남겼다”며 “리뷰에 구체적인 상황을 적지 않은 이유는 영업방해가 될 것 같아 완곡한 표현을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다만 “지금 생각하면 전화 통화가 안 된 제 책임도 있다”며 “늦어진 아이들 끼니 때문에 예민해진 탓에 너무 제 입장만 고수한 것 같다. 아이들이 워낙 작고 약해서 먹는 거로 예민했다. 반성한다”고 했다.

A씨는 그러면서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해선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히며 “고의든 타의든 제가 잘못된 부분은 비판은 얼마든지 받겠다. 그렇지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무분별한 비난은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