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與 비대위원 "악의적 보도 MBC…광고기업 불매운동" 촉구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김상훈 의원이 MBC 광고기업에 대한 불매운동을 사실상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17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MBC는 윤석열 대통령과 현 정부에 악의적인 보도와 의도적 비난으로 뉴스를 채워오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MBC 프로그램은 유력 대기업 광고로 도배돼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대기업이 초대형 광고주로 MBC의 물주를 자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모 대기업은 수십 년간 MBC 메인뉴스에 시보 광고를 몰아주고 주요 프로그램에 광고비를 대 왔다. 200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MBC 메인뉴스 앵커가 대기업 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면서 “참으로 돈독한 관계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러 기업이 MBC에 광고로 동력을 제공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이는 선택이 아닌 의무”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발언 도중 MBC에 대한 광고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한 MBC 광고 불매 운동 측 입장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MBC를 편파·왜곡방송으로 규정하고 MBC 광고기업제품 불매운동에 동참 서명한 사람들이 33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면서 “이분들은 사회적 기업이자 국민기업인 삼성 등이 MBC에 광고를 제공하는 것을 즉각 중단해야 하고 이는 선택이 아닌 의무라고 역설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영방송을 자처하는 MBC와 광고주들은 귀를 기울여야 할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