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밀양시 혁신밸리 토마토 첫 일본 수출···청년창업농의 새희망

밀양시는 17일 밀양농협 원예농산물단지유통센터에서 토마토를 일본으로 첫 수출하는 선적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수출된 토마토는 삼랑진읍 임천리 일원의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청년 창업농들이 생산한 농산물이다.

이날 수출 선적식에는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청년창업농을 비롯해 손재규 밀양시농업기술센터소장, 박형계 밀양농협 공판장지점장, 밀양시 직원 등이 참석해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생산된 토마토의 첫 수출을 기념했다.

이번 수출은 ICT 및 빅데이터 기술 등이 결합된 과학영농 기지인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청년창업보육센터 교육생들이 영농 기초부터 경영형 실습까지 실습 중심의 단계별 장기교육으로 영농기술을 습득해 생산한 농산물이 국내 유통뿐만 아니라 첫 수출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날 선적 물량은 2톤으로, 스마트팜에서 수확한 ‘레드칸’ 품종의 토마토가 경남무역을 통해 일본으로 수출된다. 향후 토마토 생산에 따라 수출물량을 확대할 뿐만 아니라 참여하는 청년창업농도 확대해 내년도 7월까지 지속적으로 수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안희원 경남 스마트팜혁신밸리 청년 창업농 반장은 “오늘 수출의 결실에 이르기까지 경남 농업인력자원관리원, 밀양시농업기술센터 및 밀양농협 관계자 분들이 많은 도움을 줘 감사하다”며, “지속적으로 우수한 품질의 토마토를 생산하고 시와 연계해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에 애써주신 김서곤 경남 농업인력자원관리원장님, 스마트팜TF팀 및 관계자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청년창업농의 새로운 희망의 결실을 축하한다”면서, “교육생들이 안정적으로 스마트팜 경영에 정착할 수 있도록 밀양시만의 다양한 지원사업 발굴에도 힘쓰며, 함께 전국 최고의 스마트 6차 농업수도 밀양을 만들어 나가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경남도 주관으로 사업비 904억원을 투입해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임천리 일원에 22.1ha 규모로 조성 중에 있다. 교육시설인 청년창업보육센터는 지난해 9월 준공해 교육 운영 중에 있으며, 일부 시설 준공 완료에 따라 올 12월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준공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서명수(seo.myong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