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로코 2만명 살렸다…그일 위해 50세에 존스홉킨스 도전한 男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17일(목) 오후 2시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34회 아산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외과의사 박세업 씨(아산상 대상), 착한목자수녀회 이희윤 대표 수녀(사회봉사상), 국립소록도병원 의료부장 오동찬 씨(의료봉사상)
아산사회복지재단은 17일 오후 서울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34회 아산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쟁으로 고통 받는 주민들을 치료하고, 아프리카에서 2만 7000여 명의 결핵 환자를 치료하며 보건환경 개선에 기여한 외과의사 박세업(60)씨가 대상인 아산상을 수상했다. 아산상 상금은 3억 원이다.

의료봉사상은 소록도 주민들을 27년간 돌본 국립소록도병원 의료부장 오동찬(54)씨가 수상했다. 사회봉사상은 미혼모, 성폭력ㆍ가정폭력 피해여성, 이주 여성 등 사회에서 소외된 여성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힘쓴 착한목자수녀회가 수상했다. 의료봉사상과 사회봉사상 상금은 각각 2억 원이다.
아산상을 수상한 박세업 씨는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재학 시 의료봉사의 꿈을 키우고 소외된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전공을 일반외과로 정했다. 2005년 박씨는 가족과 함께 전쟁 중인 아프가니스탄으로 떠났다. 그는 수도 카불의 큐어국제병원 일반외과 과장, 바그람 미군기지 내 한국병원의 병원장을 맡아 주민 치료와 현지 의사, 간호사 훈련에 힘썼다.
제34회 아산상 대상 수상자 박세업씨(왼쪽 두번째)가 모로코 주민들을 찾아가 진료하고 있다

박 씨는 병원 밖에서 사망하는 수많은 사람들을 지켜보며 더 많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는 그들이 사는 현장으로 들어가야겠다고 다짐했다. 박씨는 50세에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서 보건학 공부를 시작해 석사 학위를 취득했고 2012년 아프리카로 떠났다. 그는 국제보건의료 비영리 단체인 ‘글로벌케어’의 북아프리카 본부장을 맡아 아프리카 최북단 모로코에서 지금까지 2만 7000여 명의 결핵 환자를 치료하며 보건환경 개선에 힘쓰고 있다. 2019년 모로코에 인접한 모리타니아에서도 결핵 퇴치 사업을 시작했다.

의료봉사상을 수상한 국립소록도병원 의료부장 오동찬 씨는 조선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1995년에 국립소록도병원 공중보건의로 지원한 이후 지난 27년간 한센병으로 소외된 소록도 주민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오 씨는 소록도 주민들이 한센병 후유증으로 아랫입술이 처져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을 보고 국내 처음으로 ‘아랫입술 재건 수술법’을 개발해냈고 500여 명을 치료했다.

사회봉사상을 수상한 착한목자수녀회는 1835년 프랑스에서 설립된 국제수녀회다. 한국에는 1966년 진출해 서울, 춘천, 군산, 제주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1970년대 젊은 여성들을 위한 근로기숙사를 운영하며 미혼모를 돌본 것을 계기로 1979년 춘천시에 미혼모 거주시설인 ‘마리아의집’을 개설하면서 사회적으로 소외된 여성들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기 시작했다. 수녀회는 ‘한 사람은 온 세상보다 소중하다’라는 설립 정신을 바탕으로 미혼모, 성폭력과 가정폭력 피해여성, 폭력 피해 이주 여성 등에게 필요한 보호시설과 긴급구호, 피해자 위기상담, 자립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아산재단은 이외에도 어려운 이웃과 가족을 위해 헌신한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ㆍ가족상 수상자 15명에게 각각 상금 2000만 원을 시상하는 등 전체 6개 부문 수상자 18명(단체 포함)에게 총 10억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그동안 보이지 않는 곳에서 어려운 이웃과 가족을 위해 헌신해 오신 수상자 여러분 덕분에 우리 사회는 더욱 따뜻해지고 있다”면서 “아산재단은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도우면서 봉사하시는 분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스더(etoil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