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라면 당기면 냄새만 맡는다"…황희찬 누나가 전한 '황소의 독기'

황희찬 누나 황희정 비더에이치씨 대표가 동생의 이름이 새겨진 울버햄프턴 유니폼을 들고 있다. 전민규 기자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손흥민(30·토트넘)이 부상에서 회복 중인 가운데, 잉글랜드 울버햄프턴 공격수 황희찬(26)을 향한 관심과 기대가 크다. 정우영(23·프라이부르크)과 송민규(25), 백승호(25·이상 전북 현대) 등 한국축구대표팀 막내 5명 중 3명이 예상한 ‘첫 골의 주인공’이 황희찬이다.

카타르에 오기 전 서울에서 황희찬 누나 황희정(28)씨를 만나 동생의 축구인생을 들어봤다. 황희정씨는 축구 산업회사에서 일하다가 3년 전부터 매니지먼트사 ‘비더에이치씨’ 대표를 맡고 있다. 영국을 오가며 황희찬의 계약과 스케줄 등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황희찬(왼쪽)과 누나 황희정 비더에이치씨 대표(가운데). 사진 황희정

황 대표는 한쪽 다리에 깁스를 하고 있었다. 황 대표는 “동생이랑 영국에서 축구를 하다가 다쳤다”고 했다.

최근 축구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FC국대패밀리 멤버로 출연한 황 대표는 “고등학생 시절 FC서울의 이청용 선수 팬이라서 매주 K리그 직관을 다녔다. 우당탕탕 축구하는 게 재미있어 골때녀를 즐겨봤는데 섭외 요청이 왔다. 동생은 두 달간 출연을 결사반대했다. 축구는 부상 위험이 크고, 본인이 겪었듯 방송에 나와 관심을 받게 되면 결과가 좋든 싫든 힘들 거라며 걱정했다. 그런데 막상 풋살화를 사고 축구를 해보니 ‘이 재미있는 걸 그동안 동생이 혼자했네’란 생각이 들었다”며 웃었다.

카타르월드컵 한국축구대표팀 황희찬의 누나 황희정 비더에이치씨 대표. 전민규 기자

황 대표는 “제가 연습 때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을 치는 모습을 본 모르는 분이 ‘황희찬 같아’, ‘미니 황소’라고 하더라. 유전자가 비슷한가보다”고 했다. 이어 “전 중학교 2학년 때까지 100m, 200m 단거리 선수였다. 부천시 대회에서 1등한 적도 있다. 비공식 기록은 12초 후반대”라며 “어렸을 땐 제가 더 빨랐다. 희찬이가 저랑 달리기 시합에서 항상 져서 울고불고했다. 절 이기고 싶어 연습하더니, 중학교에 올라가면서 저를 이기기 시작했다. 제가 봤을 땐 희찬이는 100m를 11초 초중반에 뛰는 것 같다”고 했다.

황희찬(오른쪽)과 누나 황희정 비더에이치씨 대표. 사진 황희정

황희찬은 성이 황씨고 저돌적인 돌파를 펼쳐 별명이 ‘황소’다. 황 대표는 “한국에서 황소가 무서운 동물은 아니지만, 버팔로처럼 맹수 같은 느낌이 있다. 축구장 밖에서는 섬세하고 여리다. 현실남매라서 누나 호칭은 안 쓰는데, 연락은 매일매일 한다”고 했다.

황희찬은 근육이 잘 찢어지는 스타일이라서 몸관리를 철저하게 한다. 황 대표는 “부상방지 차원에서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돼지고기는 안 먹는다. 원래 생선을 못 먹었는데 몸에 좋다고 하니 식단을 생선 위주로 바꿨다. 소금을 뿌리지 않은 장어를 먹고, 조미료를 절대 안 쓰고, 외식도 안 한다”고 했다. 식단관리로 체지방률도 12%에서 8%까지 낮췄다. 황 대표는 “집안이 먹으면 바로 살이 잘 찌는 체질이다. 희찬이는 밥도 4분의 1 공기만 먹는다. 제가 라면을 먹고 있으면 계속 쳐다본다. 안쓰러워서 ‘먹을래?’ 물으면, ‘냄새만 한 번 맡을게’라며 참고 조깅하러 간다”고 했다.

황 대표는 “피지컬 선생님이 ‘희찬이는 근육이 타고나게 좋은 친구가 아닌데, 근육 강화훈련과 식단으로 A급을 S급으로 끌어 올렸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황희찬 집에는 고가의 극저온 냉각치료 장비도 있다.

황희찬과 누나 황희정 비더에이치씨 대표. 사진 황희정

황희찬의 ‘황소 고집’이 얼마나 센지 몇 가지 일화도 들려줬다.


“희찬이가 중학생 때 팀 합숙을 하는데 경비 아저씨께서 부모님을 찾아와 이런 말을 했대요. ‘희찬이가 새벽 4시~5시면 밖으로 나가서 너무 걱정돼 따라 가봤어요. 산을 타고 내려오고, 주차장에서 볼 연습을 하더라고요. 그걸 매일매일 합니다. 그리고 나서 운동을 안 한 척 누워서 잡니다’라고.”

또 다른 일화도 들려줬다.

“지난 6월 논산훈련소으로 기초군사훈련을 다녀왔어요. 퇴소날 휴게소에서 갑자기 집에 안 가고 피지컬 트레이닝을 하러 가겠대요. 몸이 상한 것 같다며. 그날 비가 엄청 많이 왔는데, 그 길로 훈련하러 갔어요. 제 동생이지만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이건 독기를 넘어 광기다(웃음). 중고등학생 때도 1박2일 휴가를 받으면 재활센터에서 자고 새벽 6시부터 훈련을 했어요. 휴가 땐 프리스타일 고수 JK 전권 선생님이 있는 부산을 찾아가요.”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튼 공격수 황희찬은 올 시즌 주전경쟁에서 어려움을 겪다가 최근 선발 자리를 되찾았다. 황 대표는 “울버햄프턴 오프 트레이닝을 가보니 희찬이가 미니게임에서 유일하게 골을 넣었는데도 그 주에 결장했다. 저 같으면 감독이 미웠을텐데”라며 “영국에서 희찬이 방 정리를 하다가 우연히 다이어리를 봤는데 ‘가족들이 보고 싶고, 너무 외롭고 힘들지만 연습해서 이겨내보자’라고 쓰여 있었다. 축구 일지에 어떤 부분이 부족했고, 훈련 때 어떤 부분을 보여줘야 할지 그림을 그려가며 적어뒀더라”고 전했다. 황희찬은 가족이 모르게 울기도 했다고 한다.

4년 전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독일전(2-0승)은 황희찬 가족에게는 잔인한 경기였다. 황희찬은 후반 11분 교체투입됐지만 23분 만인 후반 34분 재차 교체 아웃됐다. 황 대표는 “그해 잘츠부르크 소속으로 유로파리그 4강까지 올라가며 컨디션이 좋았다. 경기에서 긴장을 안 하는 스타일인데, 다리가 안 움직일 만큼 긴장 됐다고 하더라. 저도 골때녀 촬영 중 카메라를 보니 숨이 찼다. 4년 전 어린 친구가 가진 게 많은데 못 보여줘 아쉬웠다. 독일전은 국민들에게 기쁨을 준 명경기였지만, 우리 가족들에게는 가슴 아픈 경기였다”고 했다.

한국축구대표팀 공격의 핵심인 황희찬(왼쪽)과 손흥민. 뉴스1

황 대표는 손흥민이 부상 당한 경기를 영국에서 동생과 TV로 함께 봤다. 황 대표는 “희찬이가 감정이입을 하며 ‘으~’하며 괴로워했다. 희찬이가 전날에 손 선수와 ‘월드컵까지 정말 며칠 안 남았다’는 문자를 주고 받았다는데, 크게 다쳐 너무 깜짝 놀라더라”고 전했다.

한국의 조별리그 3차전 상대는 포르투갈인데, 황희찬의 소속팀 울버햄프턴에는 포르투갈 선수가 10명이나 있고 그중 3명이 월드컵 최종명단에 뽑혔다. 황 대표는 “울버햄프턴 주장 후벵 네베스는 중원에서 힘이 있고 중거리슛이 위협적이다. 마테우스 누네스는 날카로운 선수다. 아무래도 희찬이는 포르투갈 선수들의 성향을 잘 알고 있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했다.

화제를 돌려 팬들이 황희찬과 배우 여진구 닮았다고 한다고 전하자, 황 대표는 “전혀 모르겠다. 얼핏 보면 무슨 느낌인지는 알겠는데. 하나의 밈 처럼 됐다”며 웃으며 답했다. 황희찬의 패션에 대해 “전 ‘심플 이즈 베스트’인데, 희찬이는 ‘되도록 화려하게’다. 스타일리스트가 희찬이는 한국에 없는 체형이라 옷을 소화하기 힘든데 최근 더욱 난해한 옷도 잘 소화한다고 했다”고 했다.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희찬 가족. 사진 황희정

황희찬은 고향 부천시에 1억6000만원을 기부했다. 1996년생 동갑내기 김민재(나폴리),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나상호(서울)과 함께 사랑의 달팽이에 4000만원을 기부했고, 황희정씨가 대표로 다녀왔다. 황 대표는 “희찬이는 춘천에서 태어나자마자 부천으로 이사 왔다. 할머니 손에서 자란 희찬이는 어렸을 때부터 어려운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국가대표 축구선수를 꿈꿨다. 제 목표도 어려운 사람을 돕는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제가 볼 때 희찬이의 최고 강점은 돌파가 아닌 ‘노력’이다. 어쩌면 희찬이의 타고난 재능은 노력하는 것”이라고 했다. 누나는 동생에게 월드컵 응원 메시지를 평소 좋아하는 드라마 대장금 속 대사로 대신했다.

“네 능력은 뛰어난 것에 있는 것이 아냐. 쉬지 않고 하는 것에 있어. 모두가 그만두는 때에 눈을 동그랗게 뜨고 다시 시작하는 것. 너는 얼음 속에 던져 있어도 꽃을 피울거야.”




박린(rpark7@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