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찰, 수능시험 종료 후 강남역·명동 등 인파지역 411명 배치

 대입 수능일인 17일 고사장인 용산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경찰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은 17일 실시된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종료를 앞둔 오후 5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시내 주요 지역에 교통경찰과 교통기동대 등 인력 411명을 배치해 야간 교통안전 관리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은 특히 명동, 대학로, 홍대 와우산로, 강남역, 이태원역 등 인파가 몰려 혼잡이 예상되는 시내 19개 지역(10개 경찰서 관할)에 236명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수능과 관련해 218건의 112신고를 접수해 이 중 128건을 조치했다. 수험생 태워주기 113건, 수험표 찾아주기 7건, 고사장 착오에 따른 수송 8건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적으로 수험생 태워주기 209건, 수험표 찾아주기 12건 등 총 245건의 편의가 제공됐다.

인력 1만163명과 순찰차 1천245대, 사이드카 423대를 동원해 시험장 인근 교통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3교시 듣기평가 시간대에는 시험장 주변 소음 유발 차량을 우회시키는 등으로 수험생 불편을 최소화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