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가 정인이 아빠" 후원금 2600만원 챙긴후 잠적…유튜버 검찰 송치

입양된 후 양부모의 학대로 목숨을 잃은 정인양.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양부모의 학대와 방치로 숨진 정인이의 추모 공간을 만들겠다며 후원금을 받은 뒤 잠적했던 유튜버가 횡령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유튜버인 40대 남성 A씨를 횡령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9월 인터넷 방송 등을 통해 개인 계좌로 후원금 2600만원을 받은 뒤 이 중 일부를 자신의 식비·숙박비·통신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내가 정인이 아빠”라고 절규하며 정인양 후원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였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다른 유튜버 B씨로부터 A씨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 A씨 자택에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그러나 올해 초 A씨 자택에 보낸 출석 요구서가 반송되고 그와 연락도 닿지 않는 등 소재 파악이 되지 않자 경찰은 지명 통보를 내리고 소재지를 추적해왔다.

경찰은 지난달 말 A씨의 소재를 파악해 그에게 수사기관에 출석하도록 요구했고, 이에 A씨는 지난 3일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후원금 일부는 실제 추모 공간 조성을 위한 인테리어 공사 비용 등으로 사용했으나 나머지는 사적으로 유용한 정황이 파악됐다”며 “혐의가 입증됐다고 판단해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A씨에 대한 의혹은 유튜버 ‘구제역’의 폭로로 알려졌다. 구제역은 “정인이를 위한다며 받은 후원금으로 개인 사무실을 증축하고, 간장게장을 사 먹고, 유류비로 쓰면 이게 어떻게 정인이 후원금이냐. A씨 후원금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A씨는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한편 정인양은 생후 6개월 무렵이던 2019년 1월 양부모에게 입양됐다가 학대를 받고 이듬해인 2020년 10월 13일 양천구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양모 장모씨는 정인이를 학대하고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4월 3심에서 징역 35년을 확정받았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양부는 아동학대를 방임한 혐의로 징역 5년이 확정됐다.



정시내(jung.sina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