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文 팔짱' 비판에…고민정 "민간인과 영부인 김건희 비교하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대통령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김건희 여사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팔짱 사진’을 지적한 데 대해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자신이 찍은 사진이 거론되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고 최고위원은 17일 페이스북에 “2017년 정치인도 아닌 민간인이었던 제 사진을 영부인과 비교하시다니요”라고 글을 올렸다.

앞서 고 위원은 지난 15일 오후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팔짱을 친분 과시 혹은 뭔가 좀 윤활유 역할을 하고자 의도는 하셨을지 모르겠으나 사적인 자리가 아니지 않나”라며 “대통령의 부인으로서 조금 더 공적 마인드가 있었다면 그렇게 안 하지 않았을까. 저도 사실 조금 불편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이튿날(16일) 페이스북에 과거 고 위원이 문 전 대통령 팔짱을 낀 채 서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 2017년 문 전 대통령의 프랑스 순방 당시 김정숙 여사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팔짱을 끼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허 의원은 그러면서 “그때는 김정숙 여사의 팔짱과 고민정 의원의 팔짱을 그렇게 공적 공간에서 공개적으로 자랑했으면서, 지금은 불편하다는 주장. 어느 누가 합당하다고 생각하겠나”라며 “내가 하던 걸 남이 하니까, 그냥 밉고 어깃장 놓는다 생각하지 않겠나. 누워서 침 뱉어봐야 자기 얼굴로 떨어진다”고 응수했다.

김재원 전 국민의힘 의원도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팔짱 낀 것이 뭐 그렇게 잘못되었다고 비난하면서 좋지 않은 이야기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보니까 자신도 문재인 대통령 팔짱을 끼고 (있었던 적이 있더라)”고 했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