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찰, 수험생 수송 등 245건 편의 제공…교통관리에 1만163명 투입


경찰청은 17일 실시된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관련해 총 245건의 편의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수험생 태워주기가 209건으로 가장 많았고, 수험표 찾아주기도 12건이었다.

경찰은 이날 수능 시험장 인근 교통관리를 위해 인력 1만163명과 순찰차 1245대, 사이드카 423대를 동원했다.
강원도에서 시험장을 잘못 찾은 수험생이 경찰차를 이용해 자신의 시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은 3교시 듣기평가 시간대 시험장 주변 소음 유발 차량을 우회시키는 등 시험이 끝날 때까지 교통 관리를 할 계획이다.

시험 종료 후에는 다중인파 예상 지역에 교통경찰을 배치해 사고 예방 활동을 한다.

서울경찰청도 수능과 관련해 218건의 112신고를 접수해 이 중 128건을 조치했다. 수험생 태워주기 113건, 수험표 찾아주기 7건, 고사장 착오에 따른 수송 8건이다.

교통 관리에는 경력 735명과 모범운전자, 녹색어머니,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 922명 등 총 1657명이 투입됐다. 오전 6시부터 8시40분까지 주요 교차로와 시험장 주변에는 교통경찰과 순찰차, 사이드카 등이 배치됐다.





이지영.김하나(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