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층간소음 늘 죄송해요"…아들 2명 키우는 이웃의 깜짝 선물

아들 2명을 둔 부부가 아랫집 이웃에게 전달한 편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아들 2명을 둔 젊은 부부가 “층간소음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아랫집 이웃에게 편지와 선물을 전달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퇴근 후 집에 와보니…뭐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퇴근을 하고 집에 왔는데 현관문 문고리에 윗집 부부가 두고 간 봉투가 걸려 있었다고 밝혔다. 봉투에는 마늘 빵, 산삼주와 함께 쪽지가 담겨 있었다.

선물과 동봉된 쪽지에서 부부는 “자주 인사드려야 하는데 죄송하다. 명절에 잠깐 찾아갔는데 댁에 안 계셔서 이제야 인사드린다”며 “늘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약소하지만 맛있게 드셔달라”며 “추워진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란다. 항상 많이 감사드린다”고 남겼다.
아들 2명을 둔 부부가 아랫집 이웃에게 전달한 선물.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A씨의 윗집은 젊은 부부와 아들 2명이 함께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 부부는 평소에도 엘리베이터에서 A씨를 마주치면 “아이들 때문에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한다.

A씨는 “윗집 녀석들이 많이 뛸 때도 있고 조용할 때도 있다”며 “부모님들이 주의를 준다고는 하는데 한창 뛰어놀 나이의 아이들이 어디 말을 잘 듣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윗집 분들이 죄송하다고 할 때마다 ‘아이들은 다 그러니 괜찮다’, ‘신경 쓰지 말라’고 말은 하지만 신경이 안 쓰인다면 거짓말일 것”이라며 “그런데 윗집에서 주말에 놀러 갔다 오면 깜짝 선물을 가끔 놓고 가서 잘 먹고 있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윗집 아랫집 모두 이웃을 잘 만난 것 같다”, “미안한 마음을 저렇게 표현해주면 용서가 되더라”, “마음을 전한 부부와 아이들을 이해해준 A씨 모두 훈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