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폭탄 설치" 학교 뒤집은 20대, 거짓말 이유가 "친구랑 싸워서"

16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대학교의 한 건물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육군 등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뉴스1

16일 전북 전주대학교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앱에 "대학교 건물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허위 글을 올려 학교를 발칵 뒤집은 대학생이 다른 학생과의 갈등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17일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대학생 A씨(20대)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쯤 대학교 커뮤니티 앱 '에브리타임(에타)'에 5회에 걸쳐 "대학교 건물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내용의 허위 게시물을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올린 게시물에는 '다치고 싶지 않으시면 근처로 가지 말아라. 타이머 세팅해두었다'는 등 대학 내 건물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경고성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어 '터졌다. 사람이 죽었다'는 등 허위 발언을 연달아 올리기도 했다.

해당 글을 본 한 학생의 의심 신고로 경찰과 소방, 육군 폭발물처리반 등 150여명이 동원돼 합동 수색을 벌였다. 장비와 탐지견까지 동원해 3시간 30여분 동안 건물을 수색했지만, 다행히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당시 학교 일대는 출입이 통제됐고, 해당 건물에 있는 학생과 교수진 등은 긴급 대피했다.

경찰은 해당 게시글 아이피 추적에 나섰고, 용의자를 특정한 뒤 사건 7시간여만인 오후 8시 50분쯤 전주시 모처에서 A씨를 붙잡았다.

조사결과 A씨는 "학생과 갈등이 있어서 그랬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진술은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여러 차례 위험한 내용의 글을 올린 만큼 사안이 엄중하다고 보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