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이브, '애프터라이크' 레코딩 비하인드 영상 공개..러블리 그 자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박판석 기자] 'MZ 워너비 아이콘'아이브(IVE)의 사랑스러운 면모가 공개됐다.

아이브(IVE : 안유진, 가을, 레이, 장원영, 리즈, 이서)는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IVE ON] IVE 'After LIKE' Recording BEHIND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세 번째 싱글 앨범 'After LIKE(애프터 라이크)'를 녹음 중인 아이브 멤버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영상 속 아이브는 차례대로 녹음실에 들어가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녹음을 진행해 시선을 모았다.

첫 번째 주자는 리더 안유진이었다. 그는 안정적인 가창력과 함께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쓰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아이브가 벌써 세 번째 앨범이라니 믿기지 않는다"고 밝힌 뒤 'After LIKE'에 대해 "처음에 들었을 때는 복고풍이 강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들어보니 가볍게 들을 수 있는 곡인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리즈가 배턴을 이어받았다. 녹음실 카메라를 향해 해맑게 인사를 건넨 리즈는 녹음 내내 밝은 에너지를 전했다. 세 번째 주자로 나선 장원영은 자신만의 느낌을 살려 노래를 불렀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며 계속해서 시도하는 열정을 보였다.

다음날 첫 순서는 레이였다. 레이는 평소 통통 튀는 모습과는 또 다른 진지한 표정으로 랩과 보컬을 소화했다. 가을 역시 "이번 노래는 밝은 느낌의 곡이라 저번과 다를 것 같다. 이번에는 웃어보며 하려고 한다"고 말한 뒤 진지하게 녹음에 임했다. 마지막 주자 이서 역시 연습을 거듭하며 완벽하게 녹음을 마쳤다.

이어 수록곡 'My Satisfaction' 녹음 현장도 공개됐다. 아이브 멤버들은 진지하게 녹음하는 모습 외에도 셀프 카메라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친근한 모습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특히 화장기 없는 아이브의 평소 모습이 무대에서와는 또 다른 매력을 전했다.

스타쉽측은 A&R팀을 통해 아이브는 데뷔전부터 개개인의 음역대와 음색을 파악하여 그에 최적화된 곡과 파트를 찾는데 주력했고,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진행하였음에도 멤버 모두 각자가 가진 개성으로 그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내며 여러 가지 스타일의 곡들을 시도해 볼 수 있는 믿음과 가능성을 확인케 했다. 이에 아이브는 '일레븐', '러브 다이브', '애프터 라이크'로 이어지는 3타이틀 모두 음악적인 결이 다른 곡으로 선보이며 신인이라면 특정 이미지나 정형화된 공식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장르를 도전했고, 음악적인 결과는 다르지만 가사는 모두 서지음 작사가를 통해 이어지는 서사를 의도하여 아이브만의 색깔로 곡을 완성시켰다. 아이브는 다양한 도전으로 나르시시즘 3부작을 탄생시키며 아이브만의 세계관을 구축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K팝 전문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은 빌보드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애프터 라이크' 가사에 아이브(IVE)를 '러브(LOVE)'에 접목하는 것은 그룹의 자신감과 '자기애'를 기반으로 한 자신감 넘치는 메시지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한편,  아이브는 지난 달 18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애프터 라이크' 공식 활동 종료 후 각종 축제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올해만 음악방송 통산 34관왕 "'일레븐' 13관왕 (지상파 3사 트리플 크라운 포함), '러브 다이브' 10관왕, '애프터 라이크' 11관왕"이라는 기록을 썼다. 또 해외 롱런 뿐만 아니라 국내 차트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39주 차 써클차트(구 가온차트)에 따르면 '애프터 라이크'로 디지털 차트와 스트리밍 차트에서 4주 연속 1위를 기록했으며 멜론, 지니 주간 차트(집계 기간 9월 19~25일)에서 4주 연속 1위를 기록했고, '러브 다이브'와 '일레븐'도 나란히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차트 상위권에 자리 잡으며 '음원 강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pps2014@osen.co.kr


박판석(pps20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