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니어모델 인생 이모작, 부업 아닌 프로되려 뛴다

[제시카 황 대표 인터뷰]
실버모델에이전시 JK모델스

무대 요청 많은데 모델 부족
스토리있는 한복패션쇼 중점

제시카 황 대표

제시카 황 대표

"인생 이모작 한다고 시작했지만, 내가 앞장서지 않으면 남이 대신해주는 것이 결코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실버모델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제시카 황(66.사진)씨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모델 에이전시 'JK모델스'를 통해 동료 실버모델들과 함께 수차례나 규모 있는 한복 패션쇼를 개최하고 있다. 황 대표는 현재 BTS로 대표되는 한류 바람과 더불어 한국 전통문화를 주류 사회에 소개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그는 "팬데믹만 아니었으면 한인 실버모델들이 활동할 기회가 무척 많았을 텐데 아쉽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설 수 있는 무대가 많아지면서 실버모델들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 다음달 2일까지 열리는 OC아리랑축제에서 마련된 한복패션쇼에 나서는 JK모델스 소속 모델은 15명에 불과하고 10명은 한국의 국제모델총연합회(회장 김종훈)에서 출연한다. 이날 멋진 드레스 쇼도 함께 열린다.
 
그는 "이 길에 들어서면서 프로가 되자는 다짐을 했다"면서 "재정적으로 안정된 시니어니까 부업이나 취미로 한다는 오해를 받지 않으려고 일단 일을 주면 죽을 각오로 정정당당하게 열심히 일한다"고 말했다.
 
이런 각오 덕분에 불과 몇 년 후면 70세인데 그는 배우 길드에 가입하고 시니어 배우로 영화에도 출연하는 등 분야도 넓히고 있다. 최근에는 한인 가정의 마약 문제를 다룬 독립영화 '리퓨즈(Refuse)'에서 미세스 서 역할을 소화하기도 했다.  
 
아직 배우로서의 가능성은 확신하지 못하지만 캐스팅 오디션에도 적극 응하고 있다. 그러면서 독립영화 '스모킹 타이거(Smoking Tiger)'에서도 더 비중 있고 대사가 많은 역할을 맡게 됐다.
 
올해 그가 이끄는 JK모델스는 스토리가 있는 한복 패션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예전에는 한복이 거추장스럽고 구시대적인 것으로 보였는지 모르나 미국의 현재 상황은 아름답고 품위 있어 한국의 전통문화를 우러러보게 하는 이미지를 각인하고 있다.  
 
황 대표에 따르면 JK모델스에 한복 패션쇼를 의뢰해오는 단체가 늘고 있다. 11월에만 18일 OC에서, 26일 한국 거제도에서 무대에 나서게 된다.
 
모델로만 일해도 바쁠 텐데 에이전시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인상적이다. 황 대표는 "우연히 실버모델 모임에 참여했다가 나도 모르는 사이 리더가 돼 있더라"면서 "얌전하고 조용한 성격으로 주부에 불과했던 동료 모델들이 무대에 서자 확 달라지는 당당한 모습을 지켜 보고 나름 사명감을 갖게 됐다"고 응원을 부탁했다.
 
현재 15명의 소속 모델들은 나이도 다양하다. 최고령은 80대이며 65세 이하도 10명이다.

장병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