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미일 외교장관, 뉴욕서 회담…"북핵 위협에 3국 긴밀 공조"

한미일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수장들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났다.

박진 외교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미국의 한 호텔에서 만나 1시간가량 회담을 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7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때 이후 약 두 달 만이다.

이날 회담에서 한미일 장관은 북핵 등 현안에 대한 3국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 장관은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이 긴밀하게 공조하고, 단호한 대응을 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전날 한일정상의 회동과 관련한 평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로 아주 의미가 있었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답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일이 각각 양자 형식으로 협력해왔지만, 최근 들어 3국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협력하면 더욱 효율적이 된다"며 지역 안보 문제뿐만이 아닌 글로벌 현안에서도 3국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 입장에서 한미일 3국의 협력은 아주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