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스텔스폭격기 B-21 12월 공개 …북핵 대응할 새 전략자산

12월 초 미국 공군이 공개 예정인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사진은 미 공군이 만든 컴퓨터 그래픽 이미지다. [사진 미 공군]
미국의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인 B-21 ‘레이더(Raider)’가 올 연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30년만의 새로운 폭격기 등장으로 미군의 장거리 공격 능력이 크게 강화할 전망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한반도로 날아올 새 전략자산으로도 꼽힌다.

미 공군은 오는 12월 첫째 주 캘리포니아 팜데일의 노스롭 그루먼 항공기 생산공장에서 B-21을 처음 공개한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공군은 초음속 폭격기인 B-1 ‘랜서(Lancer)’와 스텔스 폭격기인 B-2 ‘스피릿(Spirit)’을 점차 퇴역시키고 B-21로 대체할 계획이다. 오는 2025년부터 100대 이상을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

B-21 도입에 대한 미국의 기대는 크다. 노후된 기존 폭격기를 교체하는 것은 물론 전략적인 효율성, 예산 절감 효과까지 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1980년대부터 생산한 B-1의 경우 지난해 9월까지 17대를 퇴역시키고 현재 45대를 운용 중이다. 지난 1993년 미·러가 맺은 제2차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 II)에 따라 B-1은 핵무기를 탑재할 수 없다. 스텔스 성능도 갖추지 못했다. 미 공군은 스텔스 전략폭격기인 B-2를 1990년대 후반부터 20여대만 도입했다. 냉전이 끝나면서 추가 생산을 하지 않은 탓이다.

퇴역 예정인 B-2 ‘스피릿(Spirit)’. [사진 미 공군]
B-21은 겉으로 봐선 B-2와 유사한 가오리형이다. 노스롭 그루먼이 두 기종을 모두 개발했다. 하지만 B-2보다 기체 크기가 작고 무장량은 절반인 약 13.5t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기체가 줄어든 만큼 스텔스 성능이 뛰어나고 운용이 더 효율적일 것으로 내다본다.

정밀 유도 폭격이 가능한 스마트폭탄을 싣기 때문에 폭장량에 집착할 필요도 없어졌다. 지하시설을 파괴하는 초대형 재래식 폭탄인 ‘슈퍼 벙커버스터’도 1발 탑재할 수 있다. 또 전술핵은 물론 현재 개발 막바지인 극초음속 미사일을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양욱 아산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B-21 전력화가 어느 정도 진행되면 한반도 전개는 물론 경우에 따라 잠정 또는 순환 배치도 가능해질 것”이라며 “북한 입장에선 스텔스 성능이 없는 B-1, B-52 폭격기보다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김상진(kine3@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