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尹 논란의 발언, 외신서도 "美의원 모욕하는 말 우연히 포착"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방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환담 뒤 막말을 했다는 논란은 외신을 통해서도 보도되고 있다.

블룸버그는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전기차 보조금을 포함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짧게 만난 후, 미국 의원들을 모욕하는 말이 우연히 포착됐다"라며 당시 발언에 대한 한국 언론의 보도를 자세히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환담을 나눈 뒤 회의장을 나오며 "국회에서 이××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팔려서 어떻게 하나"라고 발언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찍혀 보도됐다.

블룸버그는 이에 대해 "두 정상은 이번 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공식 회의를 열기로 일정이 잡혀 있었다"라며 "(하지만) 대신 감염병 퇴치를 위한 자금을 모으는 자선 행사에서 담소를 나눴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윤 대통령의 발언이 논란이 된 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기자들에게 "윤 대통령 발언은 비공식적이고 검증되지 않은 것"이라고 말한 내용을 전한 뒤 "윤 대통령의 즉흥적 발언은 한국 야당 의원들의 조롱에 직면했다"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이와 함께 지난 7월 미국의 권력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윤 대통령이 휴가를 이유로 펠로시 의장을 만나지 않은 것을 언급하기도 했다. 미 의회를 향해 비속어를 쓴 것으로 해석되는 윤 대통령의 이번 발언과 미 하원의 의장인 펠로시에 대한 '홀대 논란'을 연관지은 것이다.

AFP도 윤 대통령 발언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미 낮은 지지율과 씨름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핵심 동맹 미국에 대한 폄하 발언이 마이크에 잡힌 뒤 다시금 곤경에 빠졌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AFP 역시 펠로시 의장 방한 당시 의전 논란을 기사에 같이 다뤘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