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콘테 "쏘니, 축구 톱이지만 사람은 더 환상적…父 만나고싶다"[단독 인터뷰]

 토트넘 콘테 감독이 자기 얼굴이 그려진 피켓을 든 한국팬을 가리키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 토트넘 홋스퍼]

프리시즌을 위해 방한한 ‘손흥민 스승’ 안토니오 콘테(53·이탈리아) 토트넘 감독을 서울에서 만났다. 지난 14일 토트넘 숙소인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중앙일보, 네이버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를 앞두고 옆방에서 토트넘 선수단이 미팅 중이었다. 콘테 감독의 목소리가 벽을 뚫고 쩌렁쩌렁 울려 퍼졌다. 전날 토트넘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K리그를 6-3으로 꺾었지만 3골이나 허용했다. 인터뷰 약속 시간도 20분 늦어졌다.

하지만 인터뷰실에 들어선 콘테 감독은 프로페셔널하게 모든 질문에 성심성의껏 답했다. “난 축구에 미친 사람이 맞다”는 농담도 건넸다. 또 “쏘니는 축구선수로서 톱 플레이어지만, 사람으로서는 더 환상적이다. 그를 잘 키운 손웅정 선생을 만나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중앙일보와 서울에서 인터뷰를 가진 콘테 감독. [사진 AIA]

-한국 팬들이 당신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와 피켓으로 응원했다.
“저에게나 선수들에게 놀라웠고, 팬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팀K리그에 3실점해 조금 속상하지는 않았나?) 팬들도 제가 세 골을 실점하는 걸 많이 싫어한다는 걸 알 것이다(웃음). 하지만 프리시즌이고 새 선수들이 가세한 만큼 더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시즌 EPL 최종전 하프타임 때 감독님이 라커룸에서 지시하신 걸 손흥민이 공개했다.
“사실이다. 팀의 첫 번째 목표는 챔피언스리그 진출이다. 그 다음 가능하다면 쏘니를 득점왕으로 만들어 줘야 한다고 했는데, 선수들이 헌신을 보여줬다. 쏘니에게도 큰 성취이며 팀에도 큰 성취다. 쏘니가 새 시즌에 자기 자신을 넘어서려고 노력하고, 지난 시즌보다 더 많은 골을 넣기를 기대한다.”

토트넘 선수들을 훈련 시키는 콘테 감독. [사진 토트넘 홋스퍼 제공]

-손흥민이 “콘테 감독은 경기 중 절대 앉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국 팬들은 ‘콘테가 터치라인에서 손흥민보다 더 뛴다’고 농담한다.
“하하. 경기 중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고 싶어 많은 시간을 터치라인 부근에 머문다. 힘든 상황에 놓인 선수를 포착하면 북돋우려고 노력한다. 선수들이 제가 그들과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하고 싶다. (소리 지르다 보니) 경기 후 목소리가 안 나오기도 한다. 에너지가 필요해 개인 트레이닝도 받고 있다(웃음).”

-유벤투스 감독 시절 제자였던 안드레 피를로(43·이탈리아)는 자서전에 ‘콘테는 축구에 미친 사람 같다’고 썼는데.
“그 말은 사실이다. 피를로는 제가 긍정적으로 축구에 미쳤다고 말한 거다. 함께했을 때 제 열정을 잘 알고 있을 거다. 제 첫 번째 목표는 제 열정을 선수들의 심장과 머리에 전달하는 것이다(손으로 자기 머리와 심장을 가리키며). 제가 생각하는 좋은 감독은 선수들의 심장과 머리에 들어가 그들의 승리에 대한 열정을 각인 시키는 거다. 이 목표를 달성한다면 감독으로서 역할을 다 했다고 볼 수 있다.”

-작년 11월에 시즌 도중 토트넘을 맡았다.
“제가 부임했을 때 누구도 우리가 4위 안에 들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을 거다. 제 기억엔 팀이 9위였다. 시즌 개막 후 3연승했지만 이후 8경기에서 승점 7점에 그쳤다. 팀이 제대로 돌아가고 있지 않다는 뜻이었다. 팀의 전반적인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 선수단 뿐만 아니라 서포터까지 봤다. 그 후 선수들 면담을 통해 적절한 해결책, 시스템, 포메이션을 연구하고 머리 속에 정리를 했다. 최고 해결책은 스트라이커를 잘 활용하는 것이었다. 케인이나 손흥민, 모우라 같은 선수가 있고 밸런스를 위해, 스리백과 4명의 미드필더, 3명의 스트라이커를 기용했다. 좋지 않을 때도 있었다. 경기장에 도착했는데 경기가 취소되고, 맨시티를 이기고 번리에 지기도 했다. 그래도 차근차근 올라가 결국 4위 안에 들었다.”

중앙일보와 서울에서 인터뷰를 가진 콘테 감독. [사진 AIA]

-‘스리백의 거장’으로 유명하다.
“감독은 선수단에 따라 생각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 토트넘에 부임했을 때 최고의 공격진이 있었다. 그들을 활용하고 밸런스를 맞춰야 했다. 전 포백으로 감독 커리어를 시작해 4-2-4 포메이션을 써서 2차례 세리에A로 승격했다. 유벤투스에서도 4-2-4 포메이션을 썼지만 이후 선수 특성에 따라 키엘리니, 바르찰리, 보누치를 스리백으로 썼다. 첼시에서도 포백으로 시작했지만 스리백으로 변경했다. 전 하나의 시스템과 포메이션을 고집하지 않고 팀을 위한 최고의 방안을 모색한다.”

-올 시즌 좋은 선수들을 많이 영입했다.
“토트넘은 젊은 팀인데, 나와 인터밀란에서 우승했고 월드컵 결승에도 출전한 이반 페리시치(33·크로아티아)처럼 경험 많은 선수가 필요하다. 비수마는 지난 시즌 브라이튼과 맞붙었을 때 지켜본 선수다. 비수마가 가세해 호이비에르, 벤탄쿠르, 스킵과 함께 좋은 4명의 미드필드진을 구축했다. 한 시즌에 4개 대회에 출전할 때 스쿼드 뎁스가 필요하다. 퀄리티가 있는 히샬리송은 모든 공격수 포지션에서 뛸 수 있다. 우리는 50경기 이상을 치러야 하기 때문에 모든 선수들에게 출전할 자리가 있다”

토트넘 콘테(왼쪽) 감독이 손흥민 전매특허인 찰칵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에게 ‘형하고 4시간 리프팅한 게 맞냐?’고 물었다던데.
“TV에서 손흥민이 아버지가 자신과 형을 강제로 3시간 동안 공을 다루는 훈련을 시킨 걸 설명하는 인터뷰를 봤다. 저도 궁금해 진짜냐고 물어봤다. 쏘니의 아버지가 전직 축구선수인 것도 안다. 많은 사람들이 손흥민을 축구 선수로만 알고 있는데, 사람으로서 손흥민을 잘 알지 못한다. 아마 ‘사람 손흥민’이 ‘축구선수 손흥민’보다 나을 거다. 축구선수로서 손흥민은 톱 플레이어지만, 사람으로서는 더 환상적이다. 손웅정 선생이 손흥민을 훌륭하게 키운 것을 알기에 큰 존경과 찬사를 표하고 만나보고 싶다.”

-새 시즌 목표는.
“제 목표보다는 토트넘의 목표겠죠? 토트넘 모든 사람들이 하나가 돼 지난 시즌보다 더 나은 경쟁력을 갖추고 득점을 높이고 실점을 낮춰 승점을 더 많이 획득하는 것이다. 우리는 타이틀 경쟁을 위해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한 것을 잘 알고 있다. 다른팀들이 우리보다 앞서 있기 때문이다. 동시에 우리도 간격을 좁히기 위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지난 시즌보다 성장하고 어떻게 되는지 지켜봅시다.”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 [사진 AIA]

안토니오 콘테는...

출생: 1969년생(이탈리아 레체)
체격: 1m78㎝ 73㎏

선수 때 포지션: 노동자처럼 열정적인 미드필더
선수 주요 경력(우승 14회):
유벤투스 리그 5회 우승
(1995·1997·1998·2002·2003)
챔피언스리그 우승(1996)
이탈리아 월드컵 준우승(1994)

감독 주요 경력(우승 9회):
유벤투스 리그 3연패(2012~14)
첼시 리그 우승(2017)
인테르 밀란 리그 우승(2021)
토트넘(2021년11월~)

별명: 해머(il martello), 스리백의 거장(현대축구에 재유행 시켜)
연봉: 214억원





박린(rpark7@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