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머피 뉴저지주지사 교통혼잡료 유보 주장

“뉴저지 주민들에게 이중과세”
“더 세밀한 환경영향평가 해야”
뉴욕시장 “세부 감면 혜택 필요”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가 환경영향평가를 추가해야 한다고 지적하는 등 맨해튼 교통혼잡료 시행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21일 NY1은 머피 주지사가 다시 한 번 교통혼잡료 반대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고 보도했다.
 
머피 주지사는 교통혼잡료 부과가 뉴저지 주민들에게 이중부담을 지운다면서 연방정부가 더 세밀한 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환경을 고려한 시행이지만 이미 뉴욕시에 진입하기 위해 비용을 내는 뉴저지 주민에게는 이중과세나 마찬가지”라고 언급했다.  
 
머피 주지사의 주장대로 환경영향평가를 추가로 실시하게 되면 수년간의 시행 지연이 불가피하다.  
 
반면,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 제노 리버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뉴저지도 공기의 질이 좋아지는 효과를 같이 누리게 될 것”이라면서 교통혼잡료 시행을 옹호했다.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은 또 다른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교통혼잡료 시행에는 동의하지만 병원 이용 등 필수적인 용무를 위해서 맨해튼에 진입하는 경우, 그리고 저소득층 등 부담이 큰 경우를 고려해 세부적인 감면 혜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현재 교통혼잡료 시행은 2023년 말에서 2024년 초로 예정돼 있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