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재원 "'국힘, 나사 빠진 듯...오히려 이준석 돕고 있어" 쓴소리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중앙포토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당이 이준석 전 대표를 징계하는 과정에서 몇가지 헛발질로 공정성을 의심받게 하고 있다며 “당이 나사가 빠져도 많이 빠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검사 출신인 김 전 최고위원은 지난 21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당이 ‘정진석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심리 재판부를 변경해 달라고 했다가 퇴짜맞은 일에 대해 “되지도 않을 일을 시작해 이 전 대표를 뒤에서 돕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최고는 “지난번 재판 때도 국민의힘이 ‘(이 전 대표는) 당사자 적격이 없다’고 주장했다가 곧바로 ‘당사자 적격이 없기는 뭐가 없어’ 하고 재판을 받았다”라며 “이미 판사가 당사자 적격 문제를 판단해서 재판을 했는데 ‘소송 걸 자격 없는 사람을 왜 재판 해줬느냐’고 하니 그 판사가 뭐라고 생각했겠는가, ‘참 여러 가지 한다’ 이렇게 생각했을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에는 판사가 마음에 안 든다고, 전주혜 의원하고 서울법대 동기니까 유리하게 (재판)할 수 있어 바꾸자는 의견을 냈다”며 “그런 걸 보면 요즘 (국민의힘이) 애처롭다”고 말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국민이 보기에는 ‘쓸데없는 일을 벌여놓고 자신이 없으니까 저렇게 자꾸 당사자 적격이 없다, 재판부 바꿔 달라고 하는구나’라는 인상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가처분은 인용될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생각하고, 그렇기 때문에 정공법으로 한판승부를 걸어야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당이 나사가 빠진 것 같다. 정상적으로 잘 하면 좋은데 뭔가 좀 불안하다”며 “최근 원내대표 선거하는 과정, 소송에 응하는 과정, 윤리위원회를 급작스럽게 앞당긴 것”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윤리위를) 부랴부랴 열어서 이 전 대표를 또 도와주고 있다. 나사가 빠져도 많이 빠져서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것 아니냐”며 일련의 행태가 이 전 대표에게 반격의 빌미만 제공한다는 취지로 쓴소리를 퍼부었다.

다만 김 전 최고위원은 “단순히 몇 마디 말로 (당이 이준석 전 대표를) 징계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는 필요한 일이라고 했다. 그는 “발언문제가 아니라 전체적으로 당을 도와주지는 않고 당에 아주 큰 위해를 가하고 있고 당이 망하는 것을 촉진하는 선두에 선 분이라는 인식이 있고 그게 더 문제라고 본다”며 “윤리위에서 특히 지난번 징계 이후 일어난 여러 사실관계를 통틀어서 보고 징계를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학교가 유기정학을 당한 학생에게 반성문 쓰라고 했는데 교장 선생님 욕이나 하고 달려들고 교무실 창문 깨고 있다”고 비유하며 “그러면 뭔가 다른 판단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도 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