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블룸버그 "韓, 가스값 고공행진에 석탄 발전 늘려"

블룸버그 "韓, 가스값 고공행진에 석탄 발전 늘려"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가스값 고공 행진 속에 한국이 '탈석탄' 비중을 늘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사안을 잘 아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7월부터 발전사들이 '자발적 석탄 발전 상한제'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자발적 석탄 발전 상한제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정부가 발전 공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도입한 제도다.
앞서 2019년 문재인 정부는 미세먼지·온실가스 감축 등을 위해 겨울철(12∼3월) 석탄발전 비율을 제한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작년부터는 '탈석탄' 정책 안착을 위해 겨울이 아닌 기간에도 발전사들이 석탄 발전 비중을 낮추도록 유도하는 자발적 석탄발전 상한제를 도입한 상태다.
그러나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이 급등하면서 발전사들이 이 제도를 준수하기 어려워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올 7월 기준 LNG 수입 가격은 t당 1천34.75달러로 작년 동월대비 107.7% 올랐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가스값이 2배로 치솟은 셈이다. 한국은 연간 LNG 수입량이 4천만t에 달해 가스 가격 상승 부담에 그대로 노출된다.
특히 한국전력이 이미 수십 조원대 대규모 적자에 시달리는 상황이어서 LNG보다 저렴한 석탄 발전으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전이 재무구조 개선책 중 하나로 정부에 자발적 상한제를 완화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도 덧붙였다다. 한전은 다만 관련한 블룸버그통신의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
통신은 또한 한국이 원자력 발전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남일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석탄과 원자력 발전을 늘리는 것은 정부로서 당연한 선택"이라며 "가스의 가격 압박을 고려하면, 정부는 가스보다 저렴한 대체 에너지를 찾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hanj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한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