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크라 하늘 터진 폭죽?…러 '악마의 무기' 소이탄 쏟아부었다 [영상]

러시아의 침공으로 7개월 째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밤 하늘에서 섬광이 쏟아져 내렸다.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 ‘악마의 무기’로 불리는 소이탄을 사용한 공격을 감행했다고 비난했다.

우크라이나의 로만 흐리슈크 의원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에 수백 개의 불꽃이 우크라이나 한 마을에 떨어지며 나무와 건물에 불이 붙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하고 “끔찍하다”는 글을 남겼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역시 같은 날 “최근 해방된 도네츠크주 오체른에 러시아군 9М22С 소이탄이 쏟아졌다”며 관련 영상을 공유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2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가 '소이탄'으로 의심되는 무기를 사용해 도네츠크주 오체른에 보복 공격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뉴욕포스트 캡처.

뉴욕포스트는 이 영상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도네츠크주의 오체른 북부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 지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최근까지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다가 이달 초 우크라이나의 반격으로 탈환된 곳이다. 러시아가 보복하기 위해 소이탄 폭격을 퍼부은 것이라는 게 우크라 측 주장이다.

알루미늄과 산화철 혼합물인 테르밋이 충전된 해당 소이탄은 연소 시 온도가 최대 2500℃에 달한다. 사람의 몸에 닿으면 뼈까지 녹아내릴 수 있어 ‘악마의 무기’로 불리며 백린탄과 마찬가지로 대량 살상 및 비인도적 무기로 분류돼 살상용으로 사용이 금지돼 있다.

러시아군이 소이탄과 백린탄 등 구형 학살 무기를 우크라이나에서 무차별적으로 썼다는 주장은 여러 차례 제기된 바 있다.

뉴욕포스트는 다만 이번 공격으로 인해 오체른에 사상자가 발생했는지 여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수세에 몰린 러시아는 군 동원령을 전격 발동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발표하고 “러시아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발동한 건 소련 시절인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다. 다만 러시아 측은 동원령이 전면적이 아닌 부분적 동원령임을 강조했다.



이보람.이경은(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