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잔인한 왕실…英여왕 옷시중 들던 최측근 20여명 자른다

엘리자베스를 최측근에서 모신 왕실 직원 20여명이 직장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가디언 등 영국 매체는 20일 “이들은 엘리자베스 여왕의 사망 직후 왕실로부터 이같은 통보를 받았고, 구체적 협의는 장례가 끝난 후 시작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버킹엄궁의 직원들이 19일 엘리자베스 여왕 장례식에서 줄을 맞춰 애도를 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들 중에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옷을 책임지거나, 왕궁 사이의 이동을 돕는 최측근 직원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왕실 직원의 교체 작업에 대해 가디언은 ‘왕위 계승의 신속하고도 잔인한 면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버킹엄궁의 직원들. 지난 19일 여왕의 장례식 때 애도를 표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직원들이 속해있는 노조의 마크 세르워트카 사무총장은 “이같은 상황에 많은 조합원이 극도로 실망하고 있다. 그들은 수년간 여왕을 가까운 곳에서 보필했다. 여왕의 죽음에 슬픔에 잠겨있는 그들을 발로 걷어찬 것”이라고 말했다.

버킹엄궁은 이와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내지는 않고 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