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장 반대" 외치며 몸에 불 붙였다...日 둘로 가른 아베 국장

선거 유세 도중 사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이 오는 27일 치러지는 가운데 국장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심지어 21일에는 한 시민에 국장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히며 분신을 시도하는 사건까지 일어났다.

21일 한 시민이 아베 전 총리 국장에 반대한다고 외치며 분신을 시도한 일본 도쿄 지요다구 총리관저 앞에서 경찰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총리 관저 인근 도로에서 한 남성이 "국장 반대"라고 외치며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한 남성이 불길에 휩싸여있다는 신고가 오전 6시 50분쯤 경찰에 접수됐으며, 분신을 시도한 남성은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을 끄려 했던 경찰관 몇 명도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선 '나 개인은 국장에 단호하게 반대한다'는 내용이 적힌 메모가 발견됐다. 분신을 시도한 남성은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한 후 자신이 70대라고 밝히며 "스스로 몸에 기름을 끼얹고 불을 붙였다"고 진술했다.

아베 전 총리 경호 실패를 계기로 경비 태세를 대폭 강화한 일본 경찰은 국장을 엿새 앞두고 총리관저 인근에서 벌어진 돌발 사고에 바싹 긴장하는 모습이다. 국장에는 각국 정상급 인사를 포함해 약 700명의 해외 요인이 참석할 예정이다.

자민당서도 '국장 불참' 선언
아베 국장에 대한 반대가 높아지는 이유로는 정부가 야당이나 국민들의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국장을 결정했다는 점, 아베 전 총리 사망의 원인이 된 옛 통일교(현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와 정치권의 유착 관계가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는 점 등이 꼽힌다. 일본에서는 1967년 요시다 시게루(吉田茂) 전 총리 국장을 제외하고 전직 총리 대부분의 장례는 정부와 자민당의 합동장으로 치러졌다.

지난 8일 일본 도쿄 시부야에서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반대하는 시민이 '국장 반대'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특히 당초 국장에 약 2억 5000만엔(약 24억원)이 든다고 축소 발표했던 정부가 이후 요인 경호 비용 등을 포함하면 약 16억 6000만엔(약 161억원)의 세금이 투입된다고 밝히면서 분노는 더욱 커졌다.

교도통신이 지난 17∼18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장에 대한 반대가 60.8%로 찬성(38.5%) 의견보다 크게 높았다. 이런 여론은 기시다 정권에 대한 반감으로 이어져 최근 발표된 마이니치신문 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이 29%까지 곤두박질쳤다.

여론이 악화하자 정치권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소속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간 나오토(菅直人) 전 총리는 국장에 불참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미 입헌민주당·공산당·사민당·레이와신센구미 등 야당 대표들도 줄줄이 불참 의사를 밝힌 상태다.

집권 자민당에서도 국장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국회의원이 처음으로 나왔다. 무라카미 세이치로(村上誠一郞) 전 행정개형담당상은 21일 국장에 불참하겠다며 "반대가 이렇게 많은 가운데 왜 국장을 강행하는가. (이런 장례식이) 아베 전 총리의 명예가 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영희(misquic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