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잠든 내 옆서 음란행위하더라"…여성 집 침입한 男 CCTV 충격

지난 11일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20대 남성 A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진은 A씨가 범행 후 도망치는 모습. 사진 KBS 캡처

혼자 사는 옆집 여성의 집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2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가운데, 이 남성의 범행 당시 행적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

22일 KBS가 공개한 CCTV 영상에는 20대 남성 A씨가 지난 11일 서울 송파구 한 주택가를 서성이는 모습이 담겼다.

반팔·반바지 차림의 A씨는 주머니에 손을 넣고 유유히 주택가를 걸어가더니 대문이 열린 집 안으로 들어갔다. 10여 분 뒤 A씨는 집에서 황급히 뛰쳐나와 도주했다.

A씨는 울타리를 넘어 B씨 집 안으로 침입, 잠든 B씨 앞에서 음란행위를 하다가 B씨가 깨자 달아났다.

B씨는 KBS에 “전 여기 누워있고 그 사람(A씨)은 제 앞에 딱 서서 (신체를) 만지고 있었다”며 “저는 혼비백산이 돼서 소리를 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인근 CCTV를 추적해 사건 이틀 뒤인 지난 13일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CCTV 추가 확인을 거쳐 A씨가 다른 날에도 B씨의 집을 지켜본 정황을 파악, 주거침입에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도 추가해 2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여죄를 파악하기 위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