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성년 11명 성폭행’ 김근식, 출소 임박…법무부, 고강도 확대책 추진

미성년자 연쇄 성폭행범 김근식(54)이 다음 달 출소한다. 사진 인천경찰청
법무부가 ‘소아성기호증 아동성범죄자’에 대한 사후 치료감호제를 신설하고 치료감호 요건·기간을 확대·강화하는 내용의 치료감호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법무부는 22일 ‘치료감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11월2일까지 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받는다고 밝혔다.

개정안에는 13세 미만 아동 대상 성폭력범죄를 저지른 전자감독 대상자가 ▶소아성기호증이 인정되고 ▶준수사항을 위반하며 ▶재범의 위험성이 높아 치료가 필요한 경우 치료감호시설에 입원시켜 적절한 치료를 위한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치료감호 특례 규정(치료감호법 14조의2로 신설)이 담겼다.

또 아동 대상 성범죄를 다시 범할 위험성이 크고 치료의 유지가 필요한 소아성기호증이 있는 아동 성범죄자는 치료 기간의 연장 횟수 제한을 두지 않고 계속 입원·치료를 받도록 하는 치료감호 연장 규정안(제16조 제3항)도 포함돼있다.

현행법은 살인범죄를 저지른 피치료감호자만 치료감호 기간을 2년 범위에서 3회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어 아동성범죄자는 치료감호 연장이 불가능하다.

법무부는 개정 배경에 대해 소아성기호증이 의심되는 아동성범죄자의 출소로 피해자 보호 및 재범방지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인 점을 들었다.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복역 후 출소한 조두순(70)이 2020년 12월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행정절차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다음 달 출소를 앞둔 미성년자 연쇄 성폭행범 김근식(54)이 대표적이다. 김근식은 2006년 5월24일부터 그해 9월11일까지 인천과 경기 일대에서 9세부터 17세까지 초중고 여학생 11명을 성폭행했다.

김근식은 범행 당시 이미 전과 19범으로, 2000년에도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5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2006년 5월8일 출소한 그는 16일 만에 또다시 성범죄를 저질렀다.

2006년 11월 1심 재판부는 김근식에게 징역 15년 형을 선고했다. 김근식은 판결이 무겁다며 불복하고 항소했으나 기각됐고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원래 김근식은 지난해 출소할 예정이었으나, 복역 중 두 차례 폭행 사건에 휘말려 형기가 1년 정도 늘었다고 한다.

개정안이 공포되면 김근식을 비롯해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 복역 후 2020년 출소한 조두순(70) 등 이미 형이 선고된 아동 성범죄자들도 소아성기호증이 인정되면 치료감호가 가능하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