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귓볼’이 아니라 ‘귓불’

자주 듣는 덕담 중에 이런 말이 있다. “귓볼이 두툼하니 복스러워 보인다.”
 
이처럼 귓바퀴 아래 붙어 있는 살을 가리켜 ‘귓볼’이라 부르는 사람이 많다. ‘뺨’을 의미하는 ‘볼’을 연상해서 그런지 ‘귀’와 ‘볼’이 합쳐져 ‘귓볼’이 됐다고 여기는 듯하다. 그러나 ‘귓볼’이 아니라 ‘귓불’이 정확한 표기다.
 
‘귓불’은 다른 말로 ‘귓밥’이라고도 한다. “그는 귓밥이 두툼한 보기 좋은 귀를 지니고 있다” 등처럼 쓸 수 있다. 그런데 ‘귓밥’을 다른 뜻으로 쓰는 사람이 적지 않다. 즉 “귓밥을 파야겠다” 등처럼 말하는 경우다. ‘귓밥’을 귓구멍 속에 낀 때를 나타내는 말로 알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귓구멍 속의 때를 가리키는 말은 ‘귓밥’이 아니라 ‘귀지’다.
 
귀와 관련해 틀리게 쓰는 말은 이 외에도 많다. 귓불에 다는 장신구는 ‘귀걸이’라 해야 할까, ‘귀고리’라 해야 할까? 둘 다 표준어이므로 모두 쓸 수 있다. 다만 ‘귀고리’는 귀에 다는 장신구만을 가리킨다. “큼직한 귀고리를 달고 나타났다”처럼 쓰인다. 이에 비해 ‘귀걸이’는 귀에 걸거나 귀를 덮는 모든 물건을 지칭한다. “토끼털로 만든 귀걸이 덕분에 귀가 따뜻했다” “귀걸이안경을 쓴 덕분에 넘어져도 벗겨지지 않았다” 등에서와 같이 귀마개나 안경 걸이 등도 ‘귀걸이’로 표현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