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 '군사개입' 발언 후 美·加 군함 대만해협 항행…中 반발

주말 인터뷰서 바이든 "중국이 대만 침공시 방어" 발언 이틀만

바이든 '군사개입' 발언 후 美·加 군함 대만해협 항행…中 반발
주말 인터뷰서 바이든 "중국이 대만 침공시 방어" 발언 이틀만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면 군사적으로 개입하겠다고 발언한 지 이틀만에 미국과 캐나다 군함이 대만해협을 항해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미 해군 대변인 마크 랭퍼드 대위는 알리 버크급 유도미사일 구축함 히긴스 호가 20일(현지시간) 캐나다 왕립해군의 호위함 밴쿠버와 함께 대만해협을 정례적으로 통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군함은) 특정 연안국의 영해에서 벗어난 해협의 통로를 지나갔다"며 "이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 대한 미국과 우리 동맹, 파트너의 헌신을 나타낸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8일에도 미 해군 유도미사일 순양함 앤티텀과 챈슬러스빌이 대만해협을 지나갔다. 미국과 캐나다 군함이 동시에 항행한 건 약 11개월 만이다.
미국 당국이 이번 일을 '정례 항행'이라고 표현하긴 했지만 최근 바이든 대통령이 대만이 침공받으면 미국이 군사 개입에 나서겠다고 발언한 이후에 이뤄진 것이라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18일 방영된 미국 CBS의 심층 인터뷰 프로그램인 '60분'(60 Minutes)에서 중국의 대만 침공 때 대만을 방어할 것이냐는 물음에 "사실, 전례 없는 공격이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크라이나 전쟁에서와 달리 미군 부대, 병력이 중국의 침공 때 방어에 나서는 것이냐고 구체적으로 묻는 후속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대만해협은 중국과 대만 사이의 동중국해와 남중국해를 연결하는 해협으로 국제수역인지 해석을 두고 미국과 중국의 입장이 대립한다.
중국은 대만이 자국 영토에 속한다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대만해협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속한다고 주장하며 이에 따라 외국 군함의 활동이 제한된다는 입장을 견지한다.
그러나 미국은 대만해협에서 중국의 영해를 제외한 해역은 국제수역으로 항행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면서 군용기와 군함을 지속해서 파견하고 있다. 중국을 견제하고 대만을 수호하겠다는 의지 일환이다.
이날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스이 대변인은 미국과 캐나다 군함의 대만해협 통과에 대해 "미국과 캐나다는 추악한 성격의 도발을 감행했고 협력해서 분란을 일으켰다"며 "이는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태롭게 한다"고 반발했다.
CNN은 미 국방 관계자를 인용해 8월 초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대만을 다녀간 이후 대만 주변에 중국 군함과 잠수함의 수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미국은 보고 있다고 전했다.
kit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