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 8월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 68% ↑…유럽엔 LNG 재판매

중국, 8월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 68% ↑…유럽엔 LNG 재판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중국이 유럽연합(EU) 등의 대(對)러시아 제재로 가격이 하락한 러시아산 에너지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해관총서(세관 격)에 따르면 지난 8월 중국의 석유와 석유제품, 가스, 석탄 등 러시아산 에너지 수입액은 83억달러(약 11조5천600억원)로 작년 동기 대비 68% 늘었다.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해 미국과 유럽연합이 제재에 나서 러시아가 판로 개척을 위해 할인된 가격으로 자국산 에너지를 판매하자 중국은 수입을 늘려왔다.
이 기간에 중국의 러시아산 석유·석유제품·가스·석탄 수입액은 총 440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증가했다.
중국의 8월 러시아산 원유 수입량은 834만t으로, 지난해 8월의 653만t과 비교할 때 28%가량 늘었다. 같은 달의 석탄 수입량은 850만t으로 57%, 액화천연가스(LNG)는 67만1천t으로 37% 증가했다.
중국의 8월 에너지 구매의 83%가 러시아산으로 집계됐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러시아산 LNG를 유럽 등으로 지속해 판매하는 점이 눈에 띈다.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도시 부분·전면 봉쇄 조치 등으로 경기 침체가 이어져 에너지 소비가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도 러시아산 LNG 수입을 늘려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올해 1∼8월 중국의 러시아산 LNG 수입액은 23억9천만달러에 달했으며,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3배 증가했다.
중국은 이 기간에 스페인·프랑스 등 유럽에 LNG 1억6천400만달러 상당을, 한국·일본·태국에도 LNG 2억8천400만달러 어치를 팔았다.
유럽의 주요 국가들은 러시아가 자국 제재에 대한 보복 조치로 LNG 공급을 중단함으로써 어려움을 겪고 있다.
kjih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교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