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저녁형 인간, 2형 당뇨병 위험↑"

"저녁형 인간, 2형 당뇨병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밤늦게 자고 아침 늦게 일어나는 '저녁형' 인간(night owl)은 2형 당뇨병과 심장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Rutgers) 대학 의대 내분비 내과 전문의 스티븐 말린 교수 연구팀은 '저녁형' 인간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early bird) 인간보다 지방 연소 능력이 떨어져 당뇨병, 심장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 과학진흥 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20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과체중인 중년 성인 51명을 활동 시간 유형(chronotype)에 따라 '저녁형'과 '아침형' 두 그룹으로 나누었다.
연구팀은 일주일에 걸쳐 쉬고 있을 때, 보통 강도의 운동을 하고 있을 때 그리고 강도 높은 운동을 한 뒤 등 3차례에 걸쳐 첨단 영상 기술을 이용, 체질량(body mass), 체성분 구성, 인슐린 민감성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두 그룹의 지방과 탄수화물 대사(metabolism)를 비교했다.
이들에게는 먹는 음식이 연구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칼로리와 영양 섭취를 제한했다.
그 결과 '저녁형' 그룹은 쉴 때와 운동할 때 모두 '아침형' 그룹보다 에너지원으로 지방을 더 적게 사용하고 인슐린 민감성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슐린 민감성은 세포가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포도당을 흡수하는 데 필요한 인슐린에 대한 감수성을 말하는 것으로 인슐린 민감도가 많이 떨어지면 인슐린 저항이 나타나면서 당뇨병 또는 심장병 위험이 커진다.
'아침형' 그룹은 전체적으로 '저녁형' 그룹보다 낮 동안 신체 활동량이 많고 그만큼 체력 수준도 높았다.
이 결과는 신체의 24시간 생체리듬이 건강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생리학회 학술지 '실험 생리학'(Experimental Phys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성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