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왕의 아침 깨운 ‘백파이프 소령’…마지막도 배웅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백파이프 연주자였던 폴 번즈 소령이 19일 웨스트민스터 사원 장례식에서 연주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9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는 2분간의 전국적인 묵념과 스코틀랜드 전통악기 백파이프 연주로 막을 내렸다.

‘군주의 파이프 연주자’ 직함의 왕실 근위대 백파이프 연주자인 폴 번즈 소령이 2층 공간에 나타나 스코틀랜드 민요 ‘잠들게나, 고운 이여, 잠들게나’를 구성지게 연주했다. 민요의 원곡에는 “그대여, 이젠 고이 잠들게나. 이제는 그만, 꿈을 꿔도 될지니”라는 가사가 담겼다. 이 곡은 여왕이 생전에 자신의 장례식에 연주하도록 손수 골랐다. 베테랑 군인으로, 지난해부터 이 임무를 맡아온 번즈 소령은 이렇게 여왕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BBC 등에 따르면 여왕은 생전에 아침 9시면 침실 창가 아래에서 백파이프 연주를 들으며 하루를 시작했다. 마지막 순간도 백파이프 연주와 함께한 셈이다. 여왕은 스코틀랜드에 대한 애정만큼 백파이프 연주에도 관심이 깊었다고 한다.

번즈 소령보다 먼저 2015~2019년 근무한 스캇메스벤은 지난주 BBC에 출연해 ‘군주의 파이프 연주자’의 삶을 공개했다. 메스벤은 “여왕께선 ‘누가 행여 백파이프 소리가 거슬린다고 하면 내가 지시했다고 하게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부인과 양친을 차례로 잃으면서 일을 그만둘 당시 여왕이 해준 따뜻한 말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내일 아침 이곳에서 연주하지 못해도 괜찮네. 누구의 허락도 받지 않아도 되니, 아픈 가족을 돌보는 걸 최우선으로 삼게나. 언제나 가족이 먼저일세.”



전수진(chun.suj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