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울산업진흥원, 베트남·미얀마 K-뷰티테크 팝업스토어 오픈

서울시와 서울시 중소기업의 브랜드 경쟁력을 만드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은 베트남과 미얀마 현지에서 K-뷰티테크 팝업 스토어를 열었다.

SBA는 ‘서울 뷰티테크 글로벌 PoC 지원사업’을 통해 K-뷰티테크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기술을 현지시연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베트남, 미얀마, 스페인 3개국의 주요 쇼핑 센터에 팝업스토어 형식의 체험 부스가 운영될 예정이다. 팝업스토어는 현지 유명 쇼핑 센터에서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진행된다.

베트남 팝업스토어는 호치민 시 에스텔라몰 내 공간을 활용해 운영된다. 에스텔라몰은 호치민시 2군 주거지역에 위치한 한국의 IFC 몰과 같은 종합쇼핑센터로, 주간 평균 6만 명 이상의 쇼핑객이 방문한다.

미얀마의 경우 수도 양곤에 최근 신설된 쇼핑센터 타임시티몰 내 올리브영과 유사한 ‘Star Secret Korea’ 매장에서 시연이 진행된다. 타임시티몰은 한국의 롯데타워와 같은 쇼핑센터로, 일 평균 2만명 이상의 쇼핑객이 붐비는 공간이다.

팝업스토어에 방문하는 소비자들은 K-뷰티테크 스타트업이 설치한 키오스크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현재 두피 및 피부상태, 피로도 등을 측정하고, 맞춤형 화장품을 추천받을 수 있다.

체험부스 운영을 위해 SBA는 현지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 코스앤코랩(베트남), 서울언니들(미얀마)과 협업해 팝업부스 구축 및 제품 디스플레이, 현지 바이어 · 소비자 대상 홍보, 현지 인플루언서 연계 SNS 프로모션 등을 종합 지원할 계획이다.

베트남은 비컨, 제나, 블라썸클라우드 세 기업이 현지 시연을 진행한다. 미얀마의 경우 레지에나, 룰루랩, 블라썸클라우드 세 기업이 현지 시연을 진행한다.

서울산업진흥원 미래혁신단 이태훈 단장은 “동남아시아는 한류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K뷰티 제품의 글로벌 성공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본 지원 사업을 통해 기업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시장진출 교두보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명수(seo.myong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