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학교에 폰 두고 대전행 버스…광주 여중생 두달째 연락두절

광주 서부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광주에 거주하던 한 여중생이 두 달째 연락이 두절돼 경찰이 추적 중이다.

20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A(14) 양은 지난 7월 18일 학교에 휴대전화와 가방 등 소지품을 남겨놓고 사라졌다.

가족의 신고로 행방을 추적하던 경찰은 A양이 고속버스를 이용해 대전으로 가 택시를 타는 모습을 확인했다.

그러나 CCTV 화질 문제로 택시의 차량번호가 확인되지 않아 이후 행적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A양이 범죄 피해에 노출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행방을 찾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수영.김준희(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