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민정 "제 얼굴에 침 뱉은 尹…文에 열등감 느끼는 학생 같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성룡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 대해 "문재인이라는 학생에게 열등감을 느끼는 학생으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공개된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며 "교실에서 한 친구(북한)에게만 집착하는 학생 같아 보였다"고 한 바 있다.

그러자 고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출국한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타임스 인터뷰는 눈과 귀를 의심케 했다"며 "해외로 나가면서 현직 국가원수가 전임자를 폄훼하고 비난하는 경우는 처음 본다. 자기 얼굴에 침 뱉기 한 모습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모든 학생은 반을 올바르게 이끄는 리더십 있는 반장을 기대한다"며 "우리 반은 물론 옆 반 학생들에게도 인정받고 신망받는 반장이 되고 싶다면 열등감은 내려놓고 더 많이 귀를 열고 더 많은 만남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현재 감사원은 전 정부에 대한 먼지털이식 감사를 진행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사사건건 민주당 의원들과 전 정부 인사들을 고발하고 있다"며 "감사원도, 국민의힘도 모두 전 정부에 대한 열등감으로 똘똘 뭉친 것 아닌지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본연의 임무를 모두 검찰에게 바치고 윤석열 대통령의 그림자 역할을 하는 것이 정녕 정당의 모습인가. 법으로 풀지 못하는 것을 협상하고 논의하라고 정치가 있는 것 아닌가. 더는 스스로의 권한을 내팽개치지 말 것을 다시 한번요청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 정치개입방지법을 내놨다"며 "민주당은 ‘삼권분립이 무너지지 않도록 입법부로서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