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계 배우 샌드라 오, 英여왕 '세기의 장례식' 참석한 이유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한국계 캐나다인 배우 샌드라 오(51)가 참석했다. 사진 샌드라 오 인스타그램 캡처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터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한국계 캐나다인 배우 샌드라 오(51)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뉴욕 포스트 등에 따르면 샌드라 오는 이날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장례식에 쥐스탱 트리도 캐나다 총리가 이끄는 조문단의 일원으로 참석했다.

네티즌들은 트위터 등을 통해 장례식 예복 차림의 샌드라 오 사진을 공유하는 등 관심을 나타냈다.

샌드라 오는 캐나다 국민훈장(Order of Canada) 수훈자 자격으로 조문단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1967년 캐나다 자치령 공포 100주년을 맞아 만들어진 이 훈장은 등급 순서에 따라 컴패니언(Companion), 오피서(Officer), 멤버(Member)로 나뉜다.

샌드라 오는 지난 6월 문화예술 부문에서의 공헌을 인정받아 오피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캐나다 조문단에는 샌드라 오 외에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마크 튜크스버리, 대중음악인 그레고리 찰스 등 국민훈장 수훈자 2명도 포함됐다. 캐나다 등 영연방 국가는 다른 국가와는 달리 정상 외에 10명의 조문단을 보낼 수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배우 샌드라 오가 참석했다. 사진 샌드라 오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은 200여개 국가와 지역을 대표하는 정상과 왕족을 포함해 500여 명의 외국 고위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거행됐다.

장례 예배 후 여왕의 관은 윈저성 내 성 조지 예배당 지하 묘당으로 내려졌다.

한편 캐나다 오타와에서 태어난 샌드라 오는 몬트리올 영화학교를 졸업한 후 1994년 영화 ‘이중 행복’으로 첫 주연을 맡았다.

2005년 미국 TV 드라마 ‘그레이 아나토미’에 출연해 스타 배우로 떠올랐고, 2018년에는 드라마 ‘킬링 이브’에서 열연해 아시아인 최초로 골든글로브 TV 부문 드라마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