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질랜드에서 뉴욕까지…16시간 걸리는 세계최장 직항로 열려

에어뉴질랜드 17일 첫 취항…"코로나19로 피해 본 항공업 재기 신호탄"

뉴질랜드에서 뉴욕까지…16시간 걸리는 세계최장 직항로 열려
에어뉴질랜드 17일 첫 취항…"코로나19로 피해 본 항공업 재기 신호탄"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뉴질랜드 수도 오클랜드에서 미국 뉴욕까지 무려 16시간이 걸리는 최장 직항로가 열렸다.
1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뉴질랜드 항공사인 에어뉴질랜드 NZ2편이 17일 오클랜드 국제공항을 출발해 16시간 만에 뉴욕 JFK공항에 도착했다.
동반 항공편인 NZ1편은 다음날 반대 방향으로 17시간 30분을 날아 오클랜드로 돌아왔다.
에어뉴질랜드의 뉴욕 취항은 2년여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했던 항공 업계가 재기하는 신호탄으로 여겨진다고 CNN은 전했다.
에어뉴질랜드는 뉴욕 취항 계획을 지난 3월 밝힌 바 있다.
그레그 포란 에어뉴질랜드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전통적으로 항공편 번호 1번과 2번은 항공사의 대표 노선에 붙여진다"며 "뉴욕 노선이 우리 항공사의 대표 노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뉴욕에 이어 샌프란시스코와 호놀룰루 등지로 가는 미국행 노선 5개가 추가로 개설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노선은 에어뉴질랜드의 유일한 동부 대양행 노선으로 승객들은 이 노선을 통해 북미나 유럽 주요 도시로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뉴질랜드 헤럴드에 따르면 포란 CEO가 직접 NZ2편 비행기에 탑승해 뉴질랜드 소고기와 와인 등으로 차려진 특급 기내식을 이코노미 클래스 이상의 승객들에게 제공했고, 스튜어트 내쉬 뉴질랜드 관광장관과 헬렌 클라크 전 총리 등 유명 인사들도 동승했다.
저신다 아던 총리도 함께 비행할 예정이었으나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의 장례식 참석차 런던에 가느라 탑승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뉴욕에서 오클랜드로 온 NZ1편 비행기에 일부 승객들의 짐이 실리지 않은 것은 뉴욕 취항 이벤트에서 한 가지 흠이었다고 CNN은 논평했다.
알렉스 마렌 에어뉴질랜드 최고운영관리자(COO)는 CNN에 "악천후에 대비해 연료를 더 채우느라 일부 승객들의 짐을 실을 수 없었다"며 "최대한 빨리 짐을 옮기는 중"이라고 말했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진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