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혼자 리무진 탄 바이든, 英여왕 장례식 지각…한동안 대기후 입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가 19일(현지시간) 영국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장례식에 무공훈장 수상자에 뒤를 따라 입장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늦게 도착하면서 바로 입장하지 못하고 기다려야 했다고 19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10시 5분쯤 도착했다. 버킹엄궁이 안내한 오전 9시 55분까지의 입장 완료 시간을 맞추지 못했다. 장례식에 10분 정도 늦은 것이다.

당초 버킹엄궁은 장례식 시작 시간이 오전 11시인 점을 고려해 세계 주요국 정상들의 입장 완료 시간을 1시간 전인 오전 9시 30분부터9시 55분까지 입장을 마쳐달라고 안내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입장 완료시간보다 늦게 도착했고, 앞서 입장을 시작한 빅토리아 십자무공훈장 수훈자들의 입장 완료 때까지 대기해야 했다.

가디언은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일 수는 있겠지만, 그의 지각이 정교하게 짜인 여왕의 장례식 진행 계획을 어긋나게 할 수는 없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무공훈장 수훈자인 영국 군인 존슨 비하리와 호주 키스 페인 뒤를 따라 입장했다. 오전 10시 5분에서야 사원의 남측 지정된 14열 좌석에 착석할 수 있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의 좌석은 안드레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뒷자리이자,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 앞 좌석이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이 열린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도착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특전이 없었던 건 아니다. 다른 정상들은 장례식장에서 10분 거리인 3㎞가량 떨어진 첼시 왕립병원에 모여 왕실에서 제공한 의전용 차량으로 일괄 이동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경호상을 이유로 전용 리무진 ‘더 비스트’ 이용을 요청했고 사전 승인을 얻어 별도로 이동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을 태운 비스트 역시 웨스트민스터 사원까지 막힘 없이 이동하지는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시민들이 SNS에 공유한 영상에는 바이든 대통령의 차량이 옥스퍼드가 일대에서 멈추는 등 서행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