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전 참전용사 위로연 개최…총영사관 16일 애리조나 방문

LA총영사관은 16일 애리조나주 메사시에 위치한 코리아타운 레스토랑에서 애리조나주 출신 한국전 참전용사를 초청해 위로연을 개최했다.
 
이날 위로연에는 애리조나 주지사실의 배리 왕 국장과 프랜시스코 헤레디아 메사 시의원, 민안식 애리조나 한인회 이사장, 마크 앤더슨 명예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한국전쟁 당시 애리조나주 출신 미군은 약 2만9000여명이 참전했고 특히 애리조나 라인으로 명명된 양평-횡성-평창 전선 내 중공군을 섬멸하기 위한 일명 '격멸작전(Operation Killer)'에서 많은 활약을 했다.
 
특히 이날 위로연에는 최근 신원이 확인돼 내셔널 TV에 보도된 고 펠릭스 야네즈 일병의 사촌 동생과 그 가족이 참석했고 김영완 총영사는 고인을 대신해 평화의 사도 메달과 추모패를 전수했다.
 
김 총영사는 "한국 정부는 참전용사의 헌신을 절대 잊지 않았고, 대한민국의 눈부신 발전은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이 헛되지 않았음을 입증하고 있는 것"이라며 참전용사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건강과 장수를 기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