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흰구두 신어서 발 아파"…이 말에 강제추행 감 잡고 출동한 경찰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경찰이 강제추행을 당한 피해자의 신고 전화임을 눈치채고 신속하게 출동 후 구조한 사례가 알려졌다.

최근 경찰청은 공식 페이스북에 지난 5월 새벽 112로 걸려온 신고 전화 내용을 영상으로 제작해 올렸다.

영상 속 여성은 “긴급신고 112입니다”라는 경찰 말에 “어…어디야?”라며 말을 더듬었다. 그러자 경찰은 “경찰입니다. 신고자분, 뭐 위험한 상황이에요 지금?”이라고 되물었고, 여성은 “응”이라고 대답했다.

경찰은 침착하게 “어디예요, 지금 계신 데가?”라며 위치 파악에 나섰다. 여성은 “OO119 안전센터 건너에서 아직 택시 잡고 있어”라며 지인과 통화하는 척 위치를 알렸다.

위급한 상황임을 눈치챈 경찰은 “옆에 남자가 해코지합니까 지금? 어떤 상황이에요?”라고 물었다.“응”이라는 여성의 대답에 경찰은 “지금 도로에 서 계세요?”라고 다시 한 번 위치를 물었다.

여성은 “아니, 아직 흰색 구두 신고 있어서 발 아파. 술 안 먹었는데…”라며 은연중에 복장을 설명했다. 옆에 가해 남성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지금 출동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남긴 뒤 통화를 종료했다. 이후 출동한 경찰은 강제추행 피해 여성을 구출하고 가해자를 검거했다.

네티즌들은 “경찰관분들 너무 고맙다” “정확한 위치와 자신의 착장을 알린 신고자도 대단하다“ ‘지금 출동하겠습니다’라는 멘트에 왜 눈물이 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한편 경찰청은 지난 13일부터 음성 대화 없이도 위급 상황을 전달할 수 있는 ‘112 똑똑’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대화가 곤란한 신고자가 112로 전화를 건 뒤 경찰관 안내에 따라 숫자 버튼을 ‘똑똑’ 누르면, 경찰관이 신고자 휴대전화로 ‘보이는 112’ 접속 링크를 발송한다.

신고자가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신고자의 위치 확인, 영상 전송, 경찰과의 비밀 채팅이 가능해진다. 또 경찰이 실시간으로 신고 현장을 볼 수 있어 적시에 효율적인 초동조치를 취할 수 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