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정치학자 서대숙 박사 별세…한국·북한 현대사 연구 업적

 정치학자로 하와이대학 교수를 지낸 서대숙 박사(사진)가 지난 13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고인은 한국과 북한의 현대사 연구에 업적을 남겼다. 1952년 미국으로 유학 와서 텍사스 기독교 대학, 인디애나 대학을  거쳐 컬럼비아 대학에서 박사(Ph.D.) 학위를 받았다.
 
휴스턴대학 교수를 거쳐, 하와이대학 정치학 교수와 하와이대학 한국학연구소 소장으로 재임하면서 많은 저서를 남겼다. 하와이대 은퇴 후에는 서울대학 초빙교수, 중국 연변대학 명예교수, 일본 게이오대학 초빙교수, 연세대학교 용재 석좌교수, UCLA 초빙교수로 후진 양성에 힘썼다.
 
주요 저서로는 ‘현대 북한의 지도자(김일성과 김정일)’, ‘간도 민족독립운동의 지도자 김약연’ 등과 많은 영어 논문이 있다.  
 
그의 연구 결과들은 한국에서 언급이 금기시되던 김일성의 항일 빨치산 운동을 학술적으로 다룬 반면, 북한에 의해 날조.미화된 부분도 지적해,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로부터 ‘민족적 양심이 있는 학자’라는 평가를 듣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는 2014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의 대북 정책이 박정희.김대중 때보다 낫다”며 “7.4 공동성명과 햇볕정책은 남북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7.4 공동성명의 통일 3대 원칙과 관련해서 “북한 입장에서 ‘자주’는 미군 철수, ‘평화’는 남한의 군사력 증강 중지, ‘민족대단결’은 남한 내 반정부 세력의 강화를 의미한다”는 명쾌한 판단을 밝히기도 했다.
 
장례 예배는 10월 3일(월) 오전 10시, 웨스트레이크 빌리지의 Pierce Brothers Valley Oaks Mortuary에서 있을 예정이다. 
 
▶연락: 818-288-6242, 805-498-2050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