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기현 "민주당, '기승전 김건희'…집단 괴롭힘 수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로 거론되는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더불어민주당의 김건희 여사를 향한 집중 공세에 대해 "민생은 외면한 채 '기승전 희'에 빠져있다"며 "매우 비이성적"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연일 계속되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로 정치적 궁지에 몰리자, 이를 물타기 하기 위해 김 여사에 대한 근거 없는 '억카(억지성카더라)'를 만들어 '꼴진보' '개딸' 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정치적 좌표를 찍어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문재인 정권 시절 대통령의 심복이었던 탁현민 전 청와대 행정관이 '말이 영빈관이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웬만하면 멋지고 의미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했던 그 영빈관을 대한민국 국격에 맞게 신축하자고 하니 대통령 부인까지 끌어들여 절대 불가라고 외치고 있다"며 "민주당의 모습은 정상적인 정치활동이라기보다는 '집단 괴롭힘' 수준의 폭력 같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해외순방 시 부인이 동행하지 않는 게 오히려 이상해 보일 만큼 김정숙 여사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습관성 동행을 해왔고, 때로는 여사의 관광성 동행 아니냐는 의문까지 제기된 적도 여러 번 있었다"며 "이제 와서 대통령 부인의 순방 동행이 마치 국익에 엄청난 해악을 끼치는 것마냥 호들갑 떠는 모습도 비정상적"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김 여사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비하와 폄훼가 강성 민주당 지지층에게는 사이다 같겠지만, 대다수 합리적 국민들에게는 대선 불복 심리를 괜시리 대통령 부인에게 화풀이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지나친 음주가 건강에 해롭듯 대통령 부인에 대한 과도한 조롱과 비아냥, 음해와 모욕은 민주당의 격만 떨어뜨릴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