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엘리자베스 2세 서거 90분후 중국 공장에 영국 국기 주문 쇄도"

"엘리자베스 2세 서거 90분후 중국 공장에 영국 국기 주문 쇄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지난 8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서거한 지 90분 후 중국의 한 공장에는 영국 국기 제작 주문이 밀려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AP통신이 18일 전했다.
여왕의 서거를 애도하는 조문 물결 속에서 영국 국기 수요가 급증하면서 '세계의 공장'인 중국에 바로 주문이 들어간 것이다.
저장성 샤오싱 '촹둥 관광 물품'의 노동자 100여명은 중국 현지시간 9일 새벽 3시에 첫 주문이 들어오자 다른 일은 제쳐두고 당일 오전 7시 30분부터 하루 14시간씩 영국 국기 제작에 돌입했다.
그 결과 일주일 만에 최소 50만 장의 영국 국기를 생산해냈다고 이 회사 총괄 매니저 판아이핑이 말했다.
일부는 조문객이 들거나 집 밖에 걸 영국 국기이고 일부는 엘리자베스 2세의 초상화가 새겨진 깃발이다.
너비 21∼150㎝ 크기의 깃발들로, 한 장에 약 7위안(약 1천386원)이다.
판 매니저는 "첫 주문이 새벽에 들어오자 공장에 있던 영국 국기 재고분 2만 장을 먼저 내보냈는데, 고객이 공장으로 직접 와서 제품을 가져갔다"며 "많은 깃발은 포장도 안 된 상태였는데 바로 상자에 담겨 실려 나갔다"고 말했다.
주문과 선적이 급박하게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이 회사는 여왕 서거 직전까지 올해 월드컵을 위한 깃발을 제작하고 있었다.
2005년 문을 연 이 회사는 월드컵과 다른 스포츠 행사, 국경일 등에 쓸 각국의 국기와 관련 깃발들을 제작해왔다.
판 매니저는 "모든 뉴스 뒤에 사업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 창업 당시부터 일해온 직원 니궈전 씨는 "일을 하면서 세계에 대해 알아나간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2세의 초상화가 그려진 깃발을 꿰매는 일을 하는 그는 과거 영국 왕실 결혼식 때 영국 깃발을 제작했던 것을 회상하며 "각 깃발에는 이야기가 있다"며 "이번에는 영국 여왕에 관한 것이고 그들은 여왕을 깊이 애도하기 위해 깃발을 산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윤고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