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쟤 때려” 경기 중 한인 女선수 폭행 지시한 엄마, 처벌받는다

지난해 11월 한인 고교 농구 선수 로린 함(15)이 경기 도중 흑인 선수에게 폭행당해 쓰러져 있다. 사진 NBC 뉴스 캡처
지난해 한인 고교 선수가 미국 지역 농구 대회에서 상대 팀 선수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 관중석에서 이를 지시한 가해 선수 엄마가 결국 처벌받게 됐다.

16일(현지시간) NBC 뉴스 등에 따르면, 경기 중인 딸에게 관중석에서 상대 팀 선수를 때리라고 외친 엄마 라리타 숀티 헌트(44)는 피해자에게 사과와 함께 9000달러(한화 약 1254만원) 이상의 배상금을 지불하게 됐다.

오렌지 카운티 고등법원 측은 지난 14일 라리타 측에게 배상금뿐만 아니라 피해자와 피해자 부모 및 양측 농구팀에 사과문 작성을 명령했다. 또한 가해 선수가 분노 조절 치료를 완료하기 전에는 농구 경기 참석 금지 및 피해자에게 접근 금지 명령을 함께 내렸다.

해당 사건은 지난해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에서 열린 여자 청소년 농구대회에서 일어났다.

당시 3점 슛을 넣으려다 실패한 라리타의 딸은 옆에 있던 상대 팀 선수 로린 함(15)과 함께 넘어졌다.

두 선수는 다시 일어나 경기를 이어가는 듯했지만, 관중석에서 “가서 때려”라는 엄마의 외침을 들은 가해 선수는 로린의 머리를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로린은 저항할 틈도 없이 그대로 바닥에 쓰러졌고, 뇌진탕 진단을 받아 한동안 치료를 받았다.

로린은 한인 아버지와 중국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LA 출신으로 알려졌다.

로린의 어머니는 “딸은 뇌진탕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다. 가슴과 목을 맞아 멍이 들었다”며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보고 역겨웠다. 제 아이는 아무 이유 없이 맞았다”고 토로했다.

가해 선수의 엄마 라리타는 지난 12월 딸에게 폭력을 부추긴 혐의로 기소됐다.

검사 측은 라리타가 청소년을 다치게 한 책임이 크다며 “청소년 스포츠는 규율, 팀워크 및 페어플레이가 중점인데 성인이 폭력을 부추긴 것은 비난받을 수 있다”면서 “무고한 아이를 다치게 한 책임은 물론 자신의 아이를 가해자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가해 학생의 아버지는 NBA 선수 출신 코리 벤자민으로 밝혀졌다. 코리 벤자민은 한국프로농구(KBL) 2007-08시즌에 외국인 선수로 참가하기도 했다.

당시 가해 학생 측 변호사는 성명서를 통해 “학생과 가족들이 깊이 반성하고 후회 중”이라며 “이번 일이 줄곧 실수하는 어린 청소년들 사이에서 일어난 것임을 잊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