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러, 호주인 40여명 추가 입국 금지…대러 제재 등에 보복

러, 호주인 40여명 추가 입국 금지…대러 제재 등에 보복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러시아가 자국 겨냥 제재 등에 대한 보복으로 호주인 41명에 대해 추가 입국 금지 조치를 취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16일(현지시간) 언론인, 방산 업체 간부 등 호주인 입국 금지대상자 4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은 보도했다.
외무부는 이번 조치 도입의 이유에 대해 호주가 반러시아 전선을 공식적으로 포기할 의도가 없다는 점, 새 제재를 지속해서 도입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외무부는 "러시아의 '금지 명단'은 계속 업데이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지난 6월과 7월 이미 159명 이상의 호주인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 바 있다.
러시아와 호주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제재 등을 주고 받으며 외교 분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호주 정부는 지난달 러시아 대사관 신청사 건립 용도로 내줬던 수도 캔버라 시내 부지를 회수하기도 했다.
호주 정부 기관인 국가수도청(NCA)은 러시아에 새로운 대사관을 짓도록 캔버라 외교 구역의 땅을 임대했으나 14년이 지나도록 건립에 진척이 없었다며 부지 임대 계약을 해지했다.
호주 정부는 또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500여명의 러시아인과 법인에 제재를 가한 상태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