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폭발사고 7명 부상' SK지오센트릭 울산공장 압수수색


경찰과 국과수 등이 지난 7일 울산 남구 SK지오센트릭 합성수지(폴리머)공장 폭발 사고 현장을 합동감식하고 있다. 이 공장에선 지난달 31일 폭발사고가 발생해 7명이 크게 다쳤다. 사진 울산경찰청

7명의 중상자를 낸 SK지오센트릭 울산공장 폭발 사고와 관련해 고용노동부와 경찰이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에 나섰다.

울산경찰청과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은 16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44명을 투입해 울산 남구 SK지오센트릭 울산공장과 하청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 등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폭발 사고를 일으킨 공정과 관련해 그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자료 일체를 확보했다.

지난달 31일 SK지오센트릭 울산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원하청 근로자 7명이 화상을 입었다. 합성수지 재생공정 중 압력 과다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지난 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감식을 2차례 진행해 사고 현장 배관 상태 등을 집중해서 살폈다. 원하청 안전 책임자들을 상대로 한 소환 조사도 이어가고 있다.

SK지오센트릭 울산공장에서는 지난 4월 20일에도 톨루엔 저장탱크 청소작업 중 내부에서 불이 나 근로자 2명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받던 중 끝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