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통령실 "용산시대 걸맞은 영빈관 필요…국격·국익에 도움"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16일 옛 청와대 영빈관 역할을 하는 부속시설을 신축하는 데 878억원의 예산을 편성한 것에 대해 "용산 시대에 걸맞은 영빈관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이 공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영빈관 신축과 관련해 "국익을 높이고 국격에 걸맞게 내외빈을 영접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 이후 내외빈 행사를 국방컨벤션센터와 전쟁기념관, 국립중앙박물관, 호텔 등 외부에서 진행한 결과 추가 경호 비용과 시민 불편이 동반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할 용의도 있다고 과거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시민에게 완전히 개방된 청와대를 (행사 때마다) 부분 통제할 수밖에 없는 모순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시절 대통령실 이전 비용을 400억 원대로 추산해 발표했는데 추가 비용이 발생했다. 당시 비용을 축소해 추계한 것 아니냐'는 언론의 지적에는 "당시 밝힌 비용은 직접적인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다. 영빈관은 대통령실 확장이나 이전을 위해 쓰는 비용은 아니기에 직접적인 이전 비용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이전에 따른 비용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청와대를 국민에게 개방하면서 얻게 되는 경제적 이익도 상당하다"며 "추가로 부속시설을 위한 비용이 필요하다면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영빈관을 (새로) 만든다고 하면 이건 윤석열 정부의 영빈관이 아니다"라며 "오랫동안 대한민국 정부의 영빈관이 된다. 국회도 긴 안목을 갖고 국격과 국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대통령실 부속시설에 대한 고민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새 부속시설 건립 장소에 대해선 "특정 지역을 염두에 두고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홍수민(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