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내 외도 고백에…흉기 휘둘러 양팔 절단시킨 베트남 남성

사진 셔터스톡
베트남의 30대 남성이 외도 사실을 고백한 아내에게 격분해 아내의 신체를 흉기로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남부 동나이성에 거주하는 타이 쑤언 빈(34)은 아내의 신체에 상해를 입힌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빈은 사흘 전 부인과 대화 중 “바람피우고 있냐”고 물었다. 아내는 “그렇다”고 했고, 이에 격분한 나머지 부엌에서 흉기를 가지고 와서 아내에게 휘둘렀다.


아내는 방어에 나섰다가 결국 양팔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었다.


빈은 이후 다른 가족을 불러 아내를 병원으로 옮긴 뒤 공안에 자수했다.


현지 공안은 빈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