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은 열렸는데 아무도 없었다…편의점 영상에 찍힌 한밤중 손님

캘리포니아에서 한밤 중 편의점에 들이닥친 불곰. 사진 뉴욕포스트 영상 캡처

한밤중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 편의점에 불곰이 들이닥쳐 초콜릿을 가져갔다.

14일(현지시각) 영국의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해당 편의점 직원 크리스토퍼 킨슨(54)은 지난 6일 새벽 1시 30분쯤 편의점 문이 열렸는데 들어오는 손님은 없어 의아했다.

킨슨은 무슨 일인지 확인하려고 카운터에서 일어났고, 그때 거대한 불곰이 편의점 안으로 들어온 사실을 확인했다.

불곰은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은 채 킁킁거리며 편의점을 돌아다녔다. 킨슨은 여차하면 뒷문으로 도망치기 위해서 계산대 뒤편에 숨죽인 채 숨어 있었다.

킨슨은 "불곰이 영상에 찍힌 것보다 20~30% 더 컸다"면서 "불곰은 편의점을 2~3분마다 두세 번 들어왔고, 그때마다 초콜릿 바를 한 움큼씩 물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불곰이 다시 나간 뒤에 30분 동안 돌아오지 않길래 그때 빗자루로 빗장을 걸고 쓰레기봉투로 묶어 문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럴 리는 없겠지만, 불곰이 의도적으로 예의를 지키는 것처럼 보였다"며 "처음에는 무서웠으나 15~20초 지난 후에 괜찮아졌다"고 말했다.

킨슨의 매장을 찾아온 불곰은 최대 2.4m까지 자라며,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다. 거대한 덩치에도 불구하고 시속 55㎞로 질주할 수 있다.

이렇게 불곰이 한밤중 편의점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에는 반달가슴곰이 이 지역의 한 편의점에 걸어 들어가 손 소독기를 사용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찍히기도 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